PC 혁명, 올 것인가?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

상세페이지

  • HOME > SNS

PC 혁명, 올 것인가?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



[월간웹] PC 혁명, 올 것인가?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   제1회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가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는 엔비디아와 델이 공동주최하고, 코리아그래픽스포럼이 주관한 미래 지향 컨퍼런스로, 전 산업 분야에 걸쳐 그래픽스 업계 최신 동향을 조망하고자 기획했다. ‘Beyond Graphics!’라는 주제하에 3D, 가상화, 클라우드 관련 우수 솔루션 및 실무에 도움되는 양질의 정보를 제공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글 강경림 기자 lim@websmedia.co.kr     지난 4월 5일 엔비디아와 델의 공동주최로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제조, 영상, 방송업계 전반 IT 및 설계와 제작 담당자, SMB 업계 핵심 IT 관계자, 클라우드 관련 업체, 그래픽 솔루션 밴더 등 1천여 명 이상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엔비디아는 하이브리드 GPU 기술 발전 동향, GPU CAE 툴 등을 소개하고 실무에 유용한 정보와 다양한 솔루션 소개 및 신기술 정보를 제공했다. 이용덕 엔비디아 지사장은 “기존 중앙처리장치(CPU)만으로 역부족인 작업을 그래픽처리장치(GPU)가 해낸다”며 “GPU는 미래 컴퓨터 성능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인기 애니메이션 뽀로로 제작사 김일호 오콘 대표이사가 뽀로로의 창작과정과 브랜드 가치 창출 전략을 발표해 관심을 모았고, 이프레인 로비라(Efrain Rovira) 델 워크스테이션 사업부 총괄 부사장, 민양기 한국클라우드서비스협회 사무국장 등 업계 인사들이 다양한 분야에 걸친 노하우를 전달했다.
디지털 클로딩
GPU 기술은 우리 생활 가까운 곳에 존재한다. 그 활용 사례가 GPU와 이기종컴퓨팅 기술을 이용한 의류제작이다. 고형석 서울대학교 교수는 의류산업의 새 패러다임으로 IT 기술을 활용해 옷 생산을 쉽게 만드는 디지털클로딩을 발표했다. 디지털클로딩은 컴퓨터에서 디지털로 제작한 옷을 가상의 인체에 입혀보고, 원하는 디자인대로 만들어졌는지 확인하는 기술이다. 물리 엔진 기술을 적용하고 옷감 재질을 반영해 이미 정해진 패턴에 따라 움직이는 기존 그래픽 기술과는 다르다. 고 교수는 그가 운영하는 서울대 디지털 클로딩 센터에서 “GPU 가속을 이용한 디지털클로딩 기술을 계속해서 실제 의류 제작환경과 매직미러를 이용한 가상 쇼핑 등 생활에 밀접한 기술로 발전시켜 좀 더 넓은 영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스 월드 솔루션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는 네 개의 트랙으로 구성해 다양한 세션을 발표했다. 첫 번째 트랙 CAD/CAM/CAE에서는 자동차 디자인의 VDM(V irtual Digital Model) 활용 사례 및 캐드의 새로운 패러다임, CREO를 소개했다. 두 번째 트랙 DCC에서는 DCC 제작 표준화를 통한 차별화된 국제경쟁력 확보 방안과 어도비 터치 앱, 하이엔드(Hig h-End) 프로젝터 최신 동향을, 세 번째 트랙에서는 클라우드에 관한 기술과 시장 동향, 활용 콘텐츠 등을 집중 해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네 번째 트랙에서는 ‘쿠다(CUDA)+특수 솔루션(미래기술)’이란 이름으로 라이트 웨이브 3D 솔루션 및 방송 콘텐츠 제작과 설계, 시뮬레이션을 동시에 실행하는 멀티 GPU 시스템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는 올해를 기점으로 매년 개최할 예정이며, 실무에 도움되는 양질의 정보와 경쟁력 솔루션 소개 및 신기술 정보를 제공해 그래픽 업계의 나아갈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MINI INTERVIEW
이프레인 로비라(Efrain Rovira) 델 워크스테이션 부사장   w.e.b. 시장이 작은데도 한국을 찾은 이유가 궁금합니다.
업계에서 한국의 위상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한국산 전자제품도 인기 많고, 크리에이티브 영역에서도 한국 맨파워를 실감할 수 있죠. 이 사실은 다른 국가에 영향을 줍니다. 마치 ‘그 워크스테이션을 사용하면 한국 사람처럼 일할 수 있다’는 느낌을 심어주죠.

w.e.b.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기 위한 델만의 전략을 공개해주세요.
그동안 델은 ‘범용 PC’ 인식이 강해 워크스테이션에서 고객 니즈를 해소하기 힘들었죠. 앞으로는 적극적인 소통으로 고객 가치를 높이고 그들의 니즈를 충당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고객 대상으로 연구를 많이 하고 있어요. 워크스테이션의 작업 능률을 위해 하드웨어 성능을 높이고 마야, CAD 등 소프트웨어 ISV와 파트너십을 통해 소프트웨어 최적화 제품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이것이 델 워크스테이션의 강점이자 전략입니다. 이렇게 고객이 정확히 원하는 유용한(Useful) 혁신으로 고객에게 다가가겠습니다.

w.e.b. HP의 올인원 워크스테이션 Z1을 보셨나요?
기다리던 질문입니다(웃음). 오늘은 45분 걸렸네요.

w.e.b. Z1은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생각하나요? 델의 ‘유용한’ 혁신은 안전하게 수익을 벌자는 전략이 아닌지?
유용한(Useful) 혁신은 안전하기보다 똑똑한(Smart) 것입니다. 저는 고객이 얼마나 치열하게 생활을 이어가는지 알고 있어요. 업무의 본질인 성능을 높이기 위해 하드웨어, 호환성, 소프트웨어 최적화 등 업무에서 벌어질 모든 경우의 수에 대비하겠습니다. 올인원 제품은 고객이 원한다면 출시할 수도 있겠죠.
  w.e.b. 유용함을 위해 어떤 혁신을 준비 중인가요.
15인치 및 17인치 워크스테이션으로 강력한 모빌리티를 제공합니다. HDMI, VGA포트를 모두 탑재하고 쉽게 부품 분리를 할 수 있는 확장형이자 가벼운 이동형 워크스테이션은 고객에게 꼭 필요한 제품이죠. 또한 클라우드 빅데이터 시대에 대비해 워크스테이션을 랙(Rack) 형태로 만들고, 연결된 리모트 컨트롤 방식의 작은 PC로 일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이 고객이 가장 원하는 형태 아닐까요. 이러한 유용한 혁신 제품으로 델은 워크스테이션 시장에 더욱 집중할 생각입니다. 한국 업계 여러분 지켜봐 주세요.    | 인터뷰 이종철 기자 jude@websemdai.co.kr    <더 자세한 내용은 월간 w.e.b. 5월호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글 강경림 기자 lim@websmedia.co.kr
월간 웹 vol.149 목차보기











tags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SNS
PC 혁명, 올 것인가?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