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의 안과 밖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문화의 안과 밖

대한민국 대표 지성들의 문화과학 강연,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동시 제공
네이버, ‘문화의 안과 밖’ 강연 담은 ‘열린연단’ 서비스 페이지 오픈 - 김우창, 유종호, 최장집 교수 등 한국 대표 지성인과 학자들의 강연 전체 영상 공개
- 7인의 운영위원이 직접 작성하는 다양한 주제의 에세이도 제공
- 강연 신청 접수 및 향후 강연 일정도 확인 가능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김상헌)는 문화과학 강의 프로젝트 ‘문화의 안과 밖’ 영상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열린연단(openlectures.naver.com)’ 서비스 페이지를 7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열린연단’ 서비스 페이지에서는 ‘문화의 안과 밖’ 강연 전체 영상 및 해당 강의록 전문, 에세이, 향후 강연 일정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영상은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의 강연 ‘문화의 안과 밖-객관성, 가치와 정신’을 첫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마다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영상에는 지정 토론자와 함께 하는 주제 토론, 청중 Q&A 시간까지 함께 담겨 있어 현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에세이는 오늘의 문화에 대한 포괄적인 주제로 ‘문화의 안과 밖’ 운영위원이 직접 작성한다. ‘문화의 안과 밖’ 운영위원회는 운영위원장인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유종호 전 연세대 석좌교수,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오세정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초과학연구원장(서울대 교수), 이승환 고려대 교수, 김상환 서울대 교수, 문광훈 충북대 교수가 활동 중이다.

첫 번째 에세이로 윤리적 차원에서 우리 시대의 상속 문화를 다룬 김상환 서울대 교수의 ‘상속의 윤리’와 범람하는 문화 담론 시대에 문화적 인간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논하는 문광훈 충북대 교수의 ‘마음의 밭갈이’가 동시에 게재된다. 에세이는 향후 매주 수요일마다 1편씩 업데이트된다.

`문화의 안과 밖'은 한국의 지성을 대표하는 학자들이 모여 대중과 함께 우리 시대에 필요한 성찰적 지식에 대해 논하는 강연 프로그램으로 매주 1회, 전체 50회 강연으로 구성됐다. ‘열린연단’ 서비스는 모바일에서도 동시에 제공되며 강연에 청중으로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열린연단’ 페이지에서 직접 신청 가능하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 1본부장은 “ ‘열린연단’ 서비스로 많은 대중들이 언제 어디서나 저명한 학자들의 문화과학 강연을 간편하게 볼 수 있게 됐다”며 “이 서비스가 지식의 확장 및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라며 댓글 등을 통한 다양한 소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의 안과 밖’ 강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안국동 안국빌딩 신관 W스테이지에서 진행되며 네이버문화재단, 민음사, 월드컬쳐오픈 코리아가 후원한다.

-문의: openlectures@naver.com/02-739-9360

tags 문화의 안과 밖 , 이종철 기자 , 최장집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