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6th Birthday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IM] 6th Birthday

skinship 1. [IM] 6th Birthday
skinship 2. 여섯 가지 변화
skinship 3. 6년의 흔적, 그리고...
skinship 4. 꼭 한번 만나고 싶다! [IM PEOPLE]
skinship 5.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skinship 6-1. 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skinship 6-2. 60주년을 위한, 6주년 [check point]



6년을 만난 연인관계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소통]과 [새로움]이다.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는 것, 인색한 칭찬과 리액션, 매번 똑같은 지긋지긋한 데이트. 헤어짐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대한민국 마케터들과 6년째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마케팅 파트너, 월간 [IM]에 필요한 것도 [소통]과 [새로움].
이쯤에서 [IM]이 독자들과 오~래 사귀기 위해 6주년 특집을 준비했다.
고마움은 진하게 표현하고 아쉬움은 거침없이 이야기하며, 과거를 반추하면서 마케터들이 원하는 것과
새로운 길을 탐구하는 [IM]의 일곱 가지 스킨십! 짧게 본 독자들은 모르는, [IM]의 6년. 그 은밀한 이야기 속으로! 

정리. IM 편집국 im@websmedia.co.kr





월간 [IM]이 디지털 마케팅 매거진의 구루가 되겠다는 야심 찬 포부를 갖고 험한 이쪽 세상에 선을 보였을 때가 기억 납니다. 어언 6년쯤 된 것 같군요. 당시만해도, 광고업계 전문지를 표방한 몇 권의 잡지들이 나름 우리 업계를 대변하고 소식도 전해주던 시절이었는데…. 하나 둘씩 어려운 사정으로 사라져 갔던 시절이었죠. [IM]이 창간했을 때는 이미 종이 매체도 디지털로 변신을 시도하던 시절이었죠. 인쇄 매체 창간에 조금은 걱정스런 마음, 또 종이로 업계 소식을 전해주는 곳이 하나 더 생겼다는 기쁜 마음이 교차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까지 재미있게 또 알차게 꾸려 오셨던 것처럼 꿋꿋이 버텨주시고, 창간 10주년, 20주년이 될 때 또 축사를 요청해주시기를 기다리겠습니다. ^^  
- 박주하 금강오길비그룹 인재홍보팀 부국장


2008년 5월, 월간 [IM]의 대창간을 기억하고 있는 1인으로서 여섯 번째 창간 기념일을 가족의 마음으로 축하합니다. 수십 수백 발 앞선 혜안과 용기로 태어난 [IM]은 이미 국내 디지털 마케팅 리더들의 필독서로 꼽히고 있습니다. 업의 특성상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 속에서 발 빠르게 고급 정보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용기 있는 접근과 시도를 몸소 보여 주시는 류호현 대표님, [IM] 관계자분들로부터 많은 인사이트와 자극을 받고 있습니다. 이 땅의 디지털 마케팅의 역사로 오랫동안 함께해주시길 기원하며 다시 한 번 여섯 번째 생일을 축하합니다.  
- 이수진 이노션월드와이드 디지털그룹 국장


늘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주니어 멤버들의 성장을 위한 교재로 활용하는 월간 [IM]. 가장 HOT한 최신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를 전달해주는 [IM]의 창간 6주년을 축하합니다. 잘 나가는 디지털 마케터가 되고 싶다면, Must Read!
- 김승호 Weber Shandwick Account Director


월간 [IM]의 창간 6주년을 축하합니다. 지난 6년간 국내외 광고·마케팅과 관련해 유익한 정보들을 전해주신 점, 독자로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콘텐츠로 더욱 사랑받고 발전하시길 기원합니다.  
- 박서원 빅앤트 대표


월간 [IM]의 창간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앞으로도 대표 마케팅전문지로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기사 잘 담아주시는 박서영 기자님도 파이팅하세요♡  
- 홍경표 네이버 홍보실


나날이 새로워지는 월간 [IM]의 창간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더욱 크나큰 발전을 기원합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미디어와 다양한 마케팅 정보 속에서 [IM]은 색다르고 맛깔나는 소식들을 전해주고 있어 유익하게 구독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아이디어로 소비자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싶지만 틀에 박힌 생각을 할 때도 있고, 생각처럼 실행되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 [IM]에서 소개하는 캠페인, 광고 등을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매월 마케팅 트렌드를 발 빠르게 전하는 [IM]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즐거운 소식 기대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창간 6주년을 축하 드립니다.  
- 임귀영 OHPPL 홍보 마케팅팀 대리


6년 전 여름, 스티브 잡스가 들고나온 아이폰3가 모바일 혁명의 전조가 될것이라 누가 예상이나 했을까. 벨소리 하나만 받으면 요금 폭탄 맞던 세상은 LTE마저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세상으로 바뀌었고. 월간 [IM]은 그 모든 순간을 기록해왔다. 그 꾸준함에 박수를 보낸다.
- 김동호 아이디인큐 대표


월간 [IM] 창간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대한민국 모든 마케터와 플래너, 크리에이티브 탤런트들의 아이디어와 작품이 모이고 공유되는 넓은 ‘광장’으로 성장해 나가길 기원합니다. 이 광장에서 미래의 ‘빌 번벅’, ’데이비드 오길비’ 그리고 ‘스티브 잡스’가 성장할 것입니다. [IM]은 우리나라의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미디어, 마케팅의 혁신이 소개되고 주목 받고 성장하는 ‘광장’이 될 것입니다. [IM]을 사랑하는 모든 이와 함께 큰 축하를 보냅니다.  
- 한기훈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연구소/B&A 컨설팅㈜ 대표


월간 [IM]을 언제 처음 접했는지 자세히 기억나진 않지만,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게 되면서 자연스레 접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직접 인연이 닿은 것은 2010년 말 개인적으로 운영하던 커뮤니티를 소개하면서부터입니다. 작년 초에는 칼럼도 썼고요. 이렇게 인연이 많은 [IM]이 6주년을 맞았다고 하니, 정말 축하하고 감사하는 마음이 큽니다. 앞으로도 디지털 관련 업무를 하는 사람들에게 [IM]이 좋은 인사이트를 줬으면 좋겠습니다.  
- 현웅재 IBK기업은행 스마트금융부 과장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현장에서 체감하는 변화의 속도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빠릅니다. 월간 [IM]은 이런 변화를 읽어내야만 하는 우리에게 좋은 동료며 친구가 되어줬습니다. 다시 한 번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앞으로도 [IM]이 변화의 여정에 좋은 친구가 되어줬으면 합니다.  
- 박현우 이노레드 대표


월간 [IM]의 6년은 대한민국 웹 크리에이티브의 희로애락을 담아온 6년. 창간 6주년을 축하합니다!  
- 김홍탁 제일기획 마스터


작년 7월이었던가요? 겉과 속이 다른 잡지를 한 권 받았습니다. 무심코 잡지를 펼치면 위아래가 뒤집힌 페이지가 나오던, 상식을 배반하는 구성의 월간 [IM]이었지요(당시 특집 주제인 ‘금기 마케팅’에 맞춰 파격적인 페이지네이션을 구사하셨더라고요). 평소 ‘전복’, ‘영감’이라는 단어를 즐겨 씁니다. [IM]은 두 단어가 잘 들어맞는 책 같아요. 상식의 ‘전복’을, 마케터에겐 ‘영감’을. [IM]의 창간 6주년을 축하합니다. 앞으로도 ‘영감’과 ‘전복’을 계속 나눠주세요.  
- 노진석 하나투어 포탈사업팀 과장


작가에게 처녀작은 부끄럼과 동시에 어딘지 모르게 정감 가는 어린 시절의 추억 같은 것! 저에게 월간 [IM]은 에디터에서 마케터로 전향할 때의 모습을 떠오르게 하는, 잊지 못할 옛 사진 같은 존재가 됐습니다. 마케터로 활동하자마자 인터뷰를 하게 된 잡지 [IM]. 아마도 제 인생에서 조금은 부끄럽지만 정감 가는 기록으로 자리할 것입니다. 제 인생의 큰 의미가 된 잡지인 만큼 [IM]의 60년도 거뜬하기를!  
- 김선영 시공사 단행본 마케팅팀


마케터들에게 빛과 소금 같은 월간 [IM]의 창간 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뉴미디어 태동기부터 함께한 [IM]에 개인적으로도, 업무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디지털 마케터라면, 아니 마케터라면 꼭 봐야 하는 필독 잡지가 [IM]이 아닌가 싶어요.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제품이나 서비스를 마케팅하는 일반 기업 마케터에게 국내외를 막론한 알토란같은 트렌드, 충만한 인사이트, 다양한 케이스스터디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IM]이 앞으로 60주년, 600주년 롱런해서 마케터들에게 빛과 소금이 돼주길 바랍니다.  
- 김기인 LG생활건강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파트 파트장


지금은 PC, 스마트폰으로 통하는 스마트한 시대입니다. 그래서 마케팅도 스마트해져야 하고, 인터넷 마케팅 시대도 도래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인터넷 마케팅 시대를 선도하는 월간 [IM]의 창간 6주년이 더더욱 반가운 요즘입니다.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더욱 스마트한 인터넷 마케팅 시대를 선도하기를 바라겠습니다.  
- 강상삼 KDB생명 상무

tags 월간 IM , 6주년 기념 축사 , 제일기획 , 김홍탁 , 이노션월드와이드 , 빅앤트 , 이노레드 , 한기훈 , 아이디인큐 , 웨버샌드윅 , LG생활건강 , 하나투어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개인정보보호 시각으로 보는 빅데이터의 부작용과 문제점
월별 특집 & 기획
마케터들의 빅데이터에 관한 생각
월별 특집 & 기획
[IM] 6th Birthday
월별 특집 & 기획
여섯 가지 변화
월별 특집 & 기획
6년의 흔적, 그리고...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