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 가지 변화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여섯 가지 변화

skinship 1. [IM] 6th Birthday
skinship 2. 여섯 가지 변화
skinship 3. 6년의 흔적, 그리고...
skinship 4. 꼭 한번 만나고 싶다! [IM PEOPLE]
skinship 5.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skinship 6-1. 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skinship 6-2. 60주년을 위한, 6주년 [check point]



6년을 만난 연인관계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소통]과 [새로움]이다.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는 것, 인색한 칭찬과 리액션, 매번 똑같은 지긋지긋한 데이트. 헤어짐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대한민국 마케터들과 6년째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마케팅 파트너, 월간 [IM]에 필요한 것도 [소통]과 [새로움].
이쯤에서 [IM]이 독자들과 오~래 사귀기 위해 6주년 특집을 준비했다.
고마움은 진하게 표현하고 아쉬움은 거침없이 이야기하며, 과거를 반추하면서 마케터들이 원하는 것과
새로운 길을 탐구하는 [IM]의 일곱 가지 스킨십! 짧게 본 독자들은 모르는, [IM]의 6년. 그 은밀한 이야기 속으로! 

정리. IM 편집국 im@websmedia.co.kr


지난 6년간 월간 [IM]은 많은 변화를 겪었다. 처음부터 이 자리까지 올 줄 알았을까.
한 달 그리고 또 한 달을 보내며 [IM]은 조금씩 견고해졌고, 조금씩 변해왔다.
이러한 변화를 한 눈에 보기 위해 지난 6년간의 [IM]을 한데 모아 살펴봤다.
한 권씩 볼 때는 느끼지 못했는데 장족의 발전이라 할 정도로 눈에 띄는 변화가 있었다. 글. 박서영 기자 sage115@websmedia.co.kr




디지털 to 통합
월간 [IM]은 야심 찬 목표를 갖고 탄생했다. 국내 인터넷 마케팅 시장을 이끌어 가는 대표기업의 수장을 만나 업계 전반에 관한 다채로운 소식을 듣고 업계 이야기를 많은 독자에게 발 빠르게 전하기 위해 시작된 것. 초기 [IM]은 관련 주체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한 곳에 담았고 디지털 업계 발전 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온라인에서 발전을 도모하는 여러 디지털 마케팅 및 미디어렙사, PR 에이전시, 바이럴 마케팅 대행사 업체 등을 체계적으로 다루는 기사를 중점적으로 진행했다. 하지만 해가 지남에 따라 디지털 마케팅은 마케팅의 일부가 됐다. 오히려 디지털 시대 안에서 마케팅을 진행하는 맥락이 되어버린 것. [IM]도 이러한 변화에 따라 방향을 전환했고 디지털 요소를 접목해 통합적으로 마케팅을 살피는 지금의 매체로 발전했다.  





이미지 to 이미지
글도 쓰고 사진도 찍으며 스스로 팔방미인을 자처했던 월간[IM] 기자들이지만, 인터뷰나 취재하러 다닐 때면 2% 모자란 이미지에 항상 아쉬움을 느꼈다. 이러한 아쉬움을 해소하고자 지난 2013년 2월부터 [IM]은 전속 포토그래퍼 이재은 사진작가를 영입했고, 함께 작업하기 시작했다. 그와 함께 [IM]콘텐츠의 질은 한 단계 도약했다.




방법론 to 키워드
과거 [IM]은 마케팅적 방법론에 주안점을 둔 콘텐츠를 다뤘다. 그래서 특집 주제도 ‘위기관리 마케팅’, ‘모바일광고 마케팅’, ‘스포츠 마케팅’ 등 분명한 색깔과 영역을 지닌 주제였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마케팅을 전하는 데 있어 방법론적인 부분에 집중해 설명하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 트렌드와 이슈를 전하는 마케팅 전문지로서 우리는 ‘기술’이 아닌 ‘트렌드’를 전하는 데 포커스를 맞추기 시작했다. 그렇게 [IM]은 앞으로 주목해야 할 키워드와 트렌드를 파헤치기 시작했고 마케터에게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전하는 동시에 메신저로서의 역할을 담당했다. 이 부분은 마케터에게 숙명적인 과제인 ‘시장 전망’에 대한 인사이트 발굴에 보탬이 되고 싶었던 기자들의 마음을 담은 부분이기도 하다.


디자인 to 브랜드 캠페인
표지는 매체의 얼굴이라고 할 만큼 중요한 구성요소 중 하나다. 대중과 만나 첫인상을 남기는 기회기도 하니까. [IM] 또한, 표지에서 많은 변화를 겪어왔다. 처음에는 디자인 요소를 표지에 접목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했다. 보는 이의 시선을 제호에 집중시키기 위해서였다. 이후, 2010년 상반기에는 디지털 미디어 관련 회사 대표들의 초상으로 표지를 제작했다. 그들의 이야기를 책 안에 담았고 이것이 하나의 상징적인 요소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다가 인물과 제호로 시선이 분산된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를 들었고, 이러한 의견을 반영해 다시 디자인 요소를 반영한 표지로 돌아왔다. 몇 년 후, 지금의 브랜드 캠페인을 담은 표지로 [IM]은 거듭났다. 매달 소개되는 표지는 [IM]이 중점적으로 소개하는 콘텐츠를 담고 있고, 그래서 더욱 유의미하다.





IM AD to IM
[IM]은 I’m AD라는 뜻의 라는 제호로 출발했다. 디지털 광고 마케팅 전문지로서의 특성을 확실히 하기 위함이었다. 이 제호는 잡지의 성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어 직관적으로 소비자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IM]이 전방위적으로 마케팅 영역을 넓히면서 의미가 불분명해졌다. 2011년부터 새롭게 바뀐 제호가 지금의 [IM]. 이 제호의 의미에 대해 기자들은 많은 질문을 받는다. 사실 ‛IM’은 중의적 의미를 품고 있다. 보는 이의 관점에 따라 Insight MKT, Influence MKT, Interactive MKT도 될 수도 있다. 광범위한 영역을 포괄하는 마케팅처럼 [IM] 또한 모든 마케팅 영역을 품을 수 있다는 의미를 제호 안에 담고 싶었다.


IN & OUT
[IM]을 처음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이 표지 날개 부분이다. 다른 잡지들과 차별화되는 특징이기도 하다. (사실 우리 기자들의 명함에도 날개가 있다. 예쁘다는 칭찬도 종종 받는다). 처음부터 날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매체에 날개가 생긴 건 2010년도. 날개를 펼치면 숨어있는 표지와 이어지는 또 하나의 숨은 이미지나 광고 등이 나타난다.
내지에도 숨은 변화가 있다. [IM]이 지난 2월부터 산돌커뮤니케이션이 제공하는 폰트로 레이아웃을 전면 개편한 것. 여백은 유동적으로 여유로워지고 가독성은 좋아졌다. 트렌드의 첨병인 [IM]이 가독성이 떨어지는 폰트를 사용하는 것은 어쩐지 아이러니한 일. 독자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한 번 더 과감한 변화를 꾀했다.



숫자로 풀어본 월간 [IM] 6주년

276 월간 [IM]을 만들어나가는 여기자들의 평균 나이 27.6세. 톡톡 튀는 콘텐츠는 젊음에서 나오는 힘.

31 월간 [IM]이 매달 진행하는 코너는 총 31개. 내용도, 성격도 가지각색!

73 [IM] 발간 횟수다. 벌써 73회째라니.

168 지금까지 [IM]에 소개된 케이스 스터디 횟수다.
가장 많이 소개된 기업은 삼성. 삼성화재,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의 캠페인이 10여 차례 소개됐다.

249 마케팅 전문가들이 전하는 이야기 ‘마케팅 클래스’의 기고 횟수다.
이번 호까지 합치면 250회를 넘어간다.

2008 2008년 5월, 월간 [IM]이 로 세상과 처음 만난 날이다.

tags 월간 IM , 박서영 기자 , 디지털 , 마케팅 , 기술 , 트렌드 , 위기관리 마케팅 , 이미지 , 포토그래퍼 , 이재은 , 브랜드 캠페인 , 마케팅 클래스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우리를 뜨겁게 했던 그때 그 혁신과 전망 '월간 웹이 주목한 IT&웹 트렌드 과거사'
월별 특집 & 기획
[IM] 6th Birthday
월별 특집 & 기획
여섯 가지 변화
월별 특집 & 기획
6년의 흔적, 그리고...
월별 특집 & 기획
꼭 한번 만나고 싶다! ‘IM PEOPLE’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