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skinship 1. [IM] 6th Birthday
skinship 2. 여섯 가지 변화
skinship 3. 6년의 흔적, 그리고...
skinship 4. 꼭 한번 만나고 싶다! [IM PEOPLE]
skinship 5.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skinship 6-1. 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skinship 6-2. 60주년을 위한, 6주년 [check point]



6년을 만난 연인관계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소통]과 [새로움]이다.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는 것, 인색한 칭찬과 리액션, 매번 똑같은 지긋지긋한 데이트. 헤어짐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대한민국 마케터들과 6년째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마케팅 파트너, 월간 [IM]에 필요한 것도 [소통]과 [새로움].
이쯤에서 [IM]이 독자들과 오~래 사귀기 위해 6주년 특집을 준비했다.
고마움은 진하게 표현하고 아쉬움은 거침없이 이야기하며, 과거를 반추하면서 마케터들이 원하는 것과
새로운 길을 탐구하는 [IM]의 일곱 가지 스킨십! 짧게 본 독자들은 모르는, [IM]의 6년. 그 은밀한 이야기 속으로! 

정리. IM 편집국 im@websmedia.co.kr


월간 [IM]과 정상수 교수와의 인연도 2년이 넘었다.
기고한 지 벌써 그렇게 됐냐는 그의 말에 흐르는 세월이 새삼스럽다.
그는 인터뷰 내내 ‘우리’라는 말을 많이 언급했다.
마음 깊이 [IM]을 가족처럼 생각한 것이 틀림없다.
‘우리’라는 단어 속에 [IM] 기자들과 정상수 교수는 이미 하나가 됐다.

글. 이정윤 기자 leejy@websmedia.co.kr




interviewee
정상수 청주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


IM 월간 [IM]이 벌써 6년이 됐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종잡을 수 없는 광고 마케팅 업계에서 6년을 버텼다. [IM]의 기고자이자 독자로서 한 마디 전한다면?
정상수 먼저, 월간 [IM]의 여섯 살 생일을 축하한다. [IM] 발행에 대해서는 누군가 꼭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광고 업계는 연명하는 사람들이 타 업계에 비해 상대적으로 드물다. 그런 측면에서 볼 때, 광고 마케팅 전문지를 6년 동안 출판했다는 점은 고무적인 일이다. 광고 마케팅 업계를 대표하는 협회나 커뮤니티에서 해야 할 일을 [IM]이 도맡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수많은 광고 잡지가 생기고 사라졌다. 온라인 뉴스와는 다르게 물리적으로 인쇄하고 유통해야 하니까. 그런데 벌써 6년이라니, 이만큼 성장한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IM 성장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가? 내부에서 [IM]을 바라보는 시각과 외부에서 보는 시각이 다를 것 같다.
정상수 [IM]은 그동안 많이 성장했고, 성장한 것이 눈에 보인다. 일단 이전보다 광고가 많아진 것이 눈에 띈다. 광고 마케팅 쪽 소식을 출판하다가 맥없이 무너지는 경우를 많이 봐왔던 터라 광고계에서 함께 먹고 사는 사람으로서, 그리고 독자로서 [IM]이 이만큼 성장한 것에 자랑스러움과 대견함을 느낀다.


IM [IM]에 2년 동안 ‛IM PSY’를 기고한 장수 기고자다. 이번 5월호에 실린 글이 벌써 24회차인데, 광고 크리에이티브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마르지 않는 샘처럼 쏟아내줘서 늘 감사하다.
정상수 안 그래도 이번에 기고할 글을 작성하려고 컴퓨터 앞에 앉아 ‘24’라는 숫자를 쓰고 내심 놀랐다. 매번 글을 쓸 때마다 마지막 기고문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2년을 내리 기고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는 마음이 먼저 든다.

IM [IM]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코너가 있다면 무엇인가? 그리고 어떤 부분에 주로 관심을 두게 되는지 궁금하다.
정상수 [IM]은 캠페인 사례를 생생하고 다채롭게 소개하는 부분이 참 좋다. 월간지 성격에 맞춰 재미있는 케이스를 발 빠르게 팔로업하고 있다는 점에 박수를 보낸다. 이런 캠페인 사례 소개가 업계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또 업체나 인물 인터뷰도 좋다. 업계 종사자들에게는 롤모델이 될 수 있고, 사업가들에게는 자극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마케팅 클래스는 전문성이 돋보인다. 매달 꼭 챙겨보게 되는 코너다.


IM [IM]의 기고자와 독자로서 매체 타깃층이 명확하다고 생각하는가?
정상수 [IM]은 이제 막 걸음마 뗀 1~3년 차 광고인, 마케터부터 5년 이상 된 프로페셔널이 주로 본다. 웹사이트보다는 인쇄물인 책으로 접하고 공부하는 것이 갈무리하기도 좋으니까. 그러나 [IM]의 색깔은 더욱 명확히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 굉장히 좋은 시기다. 경쟁매체가 대부분 사라지고, <광고계 동향> 하나만 남았기 때문이다.


IM 주위에서 출판산업은 하향산업이라고 이야기한다. 세상이 디지털화되면서 인쇄매체보다는 스마트폰 등에 더욱 친숙해졌기 때문이다. 자꾸만 인쇄 매체를 떠나려는 독자들을 사로잡을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이 많다.
정상수 수많은 광고 정보지가 생겨났다가 없어졌다. <광고정보>도 이미 없어졌고. 이제는 [IM]이 광고 마케팅 업계에서 대표 전문지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금 더 욕심내어 콘텐츠를 보충했으면 좋겠다. 전문지가 왜 사라지는가에 대한 고민도 물론 해야 하고.


IM 만약 [IM]을 디지털화해 앱으로 만들어 모바일이나 태블릿에서 볼 수 있다고 한다면, 이전보다 독자층이 더욱 폭넓고 두터워질까? 독자층을 넓힐 방도 중 하나로 매체를 디지털화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정상수 지금 당장은 디지털 매체를 서비스한다 해도 독자층이 넓어지지 않을 것 같다. 아직도 디지털 기기에 여러가지 문제점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광고가 얼마나 붙을 수 있을지도 문제다. 캐시슬라이드나 허니스크린과 같은 재미있는 광고를 붙인다면 모를까. 그리고 무엇보다도 요즘 세상은 볼거리가 너무 많다. 게임을 하거나 밀린 드라마, 예능을 보는 등 재미 요소가 많다. <광고계 동향>이나 제일기획 사보 등을 볼 수 있는 앱이 존재하지만 사실 손이 안 간다.

IM 디지털 매체가 어느 정도 부가적인 요소는 될 수 있지 않을까?
정상수 결국 비용이 문제다. 디지털 매체가 부가적인 요소라고 해도 수익이 발생해야 한다. 광고를 붙이거나 혹은 콘텐츠를 수출해야 한다. 어떤 방법으로든 로열티를 받기 전에는 인쇄 매체가 완전히 디지털 매체로 변화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IM]의 콘텐츠를 팔고, 그것을 재가공해서 로열티를 받는 것이 가장 승산 있는 방법이다.


IM 지난 3월 말, [IM] 주최로 디지털 마케팅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컨퍼런스로 수익을 올리는 방안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정상수 [IM]에서 주최하는 컨퍼런스는 이원화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타깃을 정확하게 설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뜻이다. 일반 마케터를 위한 세미나인지, 아니면 CEO를 위한 세미나인지를 정확히 구분해 그룹에 맞게 준비하는 것이다. 타깃을 설정하면 그들이 최대한 많이 참여할 수 있게 그들의 입장에서 세미나를 준비해야 한다.


IM 앞으로의 [IM]에 한 마디 부탁한다.
정상수 예전에 미국 방송 중 <사인필드(Seinfeld)>라는 시트콤이 있었다. 코미디언 제리 사인펠트(Jerry Seinfeld)가 각본을 쓰고, 직접 출연도 했다. <사인필드>는 인기가 많아 당대 미국 코미디 시트콤의 원조 격으로 급부상했다. 코미디언 제리 사인펠트도 돈방석에 올랐다. “시즌이 거듭되면서 걱정스럽지 않느냐”는 인터뷰 질문에 그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시청자들은 그냥 내가 하는 대로 보고 즐기면 된다”고. 맞는 말이다. [IM]도 이런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tags 월간 IM , 이정윤 기자 , 정상수 , 청주대학교 , 광고홍보학과 , 오길비앤매더 , 크리에이티브 , 기고자 , 콘텐츠 , 광고 정보지 , 마케터 , 사인필드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꼭 한번 만나고 싶다! ‘IM PEOPLE’
월별 특집 & 기획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월별 특집 & 기획
2년의 인연으로 6년을 보다
월별 특집 & 기획
60주년을 위한, 6주년 ‘CHECK POINT!’
오늘의 뉴스
에코문화캠페인 시즌 10, 클라우드 폰트 ‘산돌구름’ 특가 판매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