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극장광고뎐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2014 극장광고뎐

극장전(前): 광고의 발견
멀티플렉스의 확산과 대중화로 극장광고(스크린광고)는 더욱 소비자에게 가까운 광고 채널로 자리매김했다. 세계 광고 시장에 관한 보고서에서 미디어 기업 제니스옵티미디어(ZenithOptimedia)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동안 TV 광고 시장이 연평균 6.1%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으며, 인터넷은 19% 정도, 극장광고 시장은 7.6% 정도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극장광고의 성장률이 인터넷에 비해서는 낮지만, 여전한 강자인 TV 광고와 비교해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아 극장광고의 현재는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국내 극장광고 시장은 확장을 거듭하다가 국내 영화 산업 활성화와 함께 2013년 전년 대비 10.9% 성장한 1,708억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했다. 이러한 극장광고 시장의 확장과 함께 최근 극장에서는 기존 TV 광고 소재를 그대로 끌어다가 스크린에 상영하는 것을 넘어 극장에 맞춘 전용 광고를 따로 제작하거나, 탄탄한 스토리와 구성의 콘텐츠를 만들거나, ‘4D’, ‘스크린X’처럼 새롭고 획기적인 극장의 기술을 접목하는 등의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IM]에서는 서서히 진화하고 있는 극장광고에 대해 속속들이 알아봤다.

1관. 극장광고, 최첨단 마케팅 플랫폼이 되기까지
2관. 마케터여, 극장 문을 두드려라
3관. 찾아서 더 보고 싶은, 편강한의원 극장광고 ‘컷부 시리즈’
4관. 극장광고의 현재 “디지털 사이니지의 꽃, 극장광고”
5관. 2014 극장광고뎐


  진행. 김지훈 기자 kimji@websmedia.co.kr
광고가 극장 문을 두드리고 있다. 어두컴컴한 좌석에 앉아 커다란 스크린을 통해 나오는 영상과 소리를 지켜보는 몰입도 높은 극장광고는, 광고주에게 가장 매력적인 광고 채널 중 하나가 됐다. 이젠 극장만을 위한 광고 캠페인을 따로 진행하는 광고주도 적지 않다. 점점 더 기발하고 치밀한 기획으로 관객을 찾고 있는 극장광고에 대해, 관객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봤다.
1. 극장에서 영화 시작 전 상영하는 광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총 300명의 응답자 중 39.3%에 달하는 118명이 내용이 재미있는 극장광고에 대해서는 호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시작 전 기다리는 지루함을 달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26.7%(80명)로 꽤 많았다. 반면 22%에 해당하는 66명은 시간을 빼앗겨 불편하다는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2. 극장광고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브랜드 광고는 무엇인가?
극장광고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브랜드 광고가 무엇인지 묻는 설문에는 응답자의 23%(69명)가 ‘금호타이어 극장대피도 안내 광고’를 꼽았다. 누구나 좋아할 만한 귀여운 캐릭터가 등장하고, ‘비상대피도 안내’라는 비교적 상업 광고의 느낌이 약한 광고 주제가 사람들의 기억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배달의민족 극장광고와 편강한의원 극장광고도 각각 22.7%(68명), 14.3%(43명)로 적지 않았다.

3. 해당 브랜드 광고가 기억에 남은 이유는 무엇인가?
해당 광고가 기억에 남은 이유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67%(201명)가 ‘광고 내용이 재미있거나 유익해서’라고 답했다. 또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줘서’, ‘내가 좋아하는 모델이 나와서’라는 답변도 각각 8.7%(26명)를 기록했다.


4. 극장광고를 본 후 해당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는가?
극장광고를 본 후 해당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느냐란 질문에는 42.3%(127명)이 ‘그렇다’고 답했지만,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43.3%(130명)로 더 많았다. 그러나 ‘아니다’를 선택한 응답자가 14.3%(43명)인 것으로 볼 때, 극장광고의 브랜드 효과가 그리 나쁘지 않은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5. 극장에서 광고를 시청한 후 기억나는 내용은 무엇인가?
극장광고를 시청한 후 가장 기억에 남는 내용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29.3%(88명)가 ‘광고 내용(스토리 등)’을 꼽았다. 또 광고 영상 또는 이미지가 기억에 남는다는 응답자도 23.7%(71명)인 것으로 볼 때, 대부분 관객이 광고의 내용에 해당하는 요소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인다.

6. 극장광고 형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 형태는 무엇인가?
가장 기억에 남는 극장광고 형태에 관한 질문에는 32.3%(97명)의 응답자가 ‘영화 예고편 광고’를 택했고 ‘에티켓 광고’가 26.3%(79명)로 뒤를 이었다. ‘3D/4D 광고’나 ‘스크린X 광고’ 형태의 광고는 각각 7.7%(23명), 3%(9명)을 기록한 것으로 보아, 아직까지 극장에 특화한 기술을 이용한 광고는 소비자에게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조사대상. 전국 만 20~40세 남녀 300명
조사일. 2014년 10월 14일
IM Research 코너는 국내 1위 모바일 리서치 전문업체 '오픈서베이'
(www.opensurvey.co.kr)와 함께합니다.

tags 월간 IM , 김지훈 기자 , 오픈서베이 , 극장광고 , 금호타이어 , 배달의민족 , 편강한의원 , 삼성 스마트카메라 , 365mc , 허벅지방이 , 에티켓 광고 , 극장대피도 광고 , CGV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