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상파 광고총량제' 추진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web 정부, '지상파 광고총량제'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정부, '지상파 광고총량제' 추진

-정부 광고총량제 추진, 지상파·종편PP 간 이해관계 맞물려
-종편PP, '유료방송 광고 줄어든다' 반발
-지상파, '중간광고도 허용' 요구





(이미지 = 한국방송통신위원회 웹사이트 캡처)

정부가 지상파 방송사와 종편PP(종합편성방송채널사용사업자) 사이 갈등을 초래해 온 ‘광고총량제’를 본격 추진한다.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중소기업청 등 5개 부처는 지난 15일 대통령 업무 보고를 통해 '지상파 광고총량제'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방송산업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내용은 방송 프로그램 광고, 토막광고, 자막광고, 시보 광고 등 방송 광고별 시간 및 횟수를 규제하고 있는 현행 방송 규제를 방송 프로그램 편성시간당 '총량제'로 개선하는 것. 가상 광고는 스포츠 프로그램 외 교양, 오락, 스포츠 보도로 확대하고 가상·간접광고 시간도 늘린다.

현재 지상파 방송은 시간당 최대 6분까지 프로그램 광고를 할 수 있는데, 총량제를 시행할 경우 시간당 9분으로 광고가 현재의 두 배가량 늘어나게 된다. 90분짜리 프로그램의 경우 총 13분 30초에 달하는 광고를 붙일 수 있다.

한편, 종편PP 등은 지상파에 광고총량제 도입 시 유료방송 광고가 줄어든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상파 방송사들은 광고총량제와 함께 중간광고도 허용해달라 요구하는 등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규제 개선안은 공청회 등 이해관계자가 의견 수렴을 거쳐 방송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되 지상파·유료방송 간 차별성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ags 방송통신위원회 , 방통위 , 지상파 , 광고총량제 , 종편 , 종합편성채널 , 간접광고 , 가상광고 , 광고 , 디투데이 , 월간아이엠 , 월간IM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