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동영상 SNS 플랫폼으로 재도약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트위터, 동영상 SNS 플랫폼으로 재도약

-트위터 세미나 #Twitter4Brands2015에서 혁신적 동영상 서비스 소개
-국내 트위터 사용자는 영화, 음악, TV, 스포츠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관심 높아
-LIVE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페리스코프' 인수로 동영상 서비스 경쟁력 배가
-동영상 광고 상품 다변화와 국내 TV 미디어와의 파트너십 강화로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 입지 '튼튼'



트위터코리아(대표 소영선)는 어제(4월 23일) 개최한 트위터 세미나 #Twitter4Brands2015에서 국내 트위터 사용자의 74%가 트위터로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날 발표한 '국내 트위터 사용자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소비행태(2015년 4월 기준)'에 따르면, 트위터 동영상 시청의 90%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와 같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소비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영화, 음악, TV, 스포츠 등 엔터테인먼트 트윗에 대한 경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가 동영상 SNS 플랫폼으로 국내 시장에 안착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기존 트위터 동영상 외에  최대 6초 분량의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영상공유서비스인 바인(Vine), 글로벌 기반 LIVE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인 페리스코프(Periscope) 등 다양한 동영상 서비스를 발빠르게 국내 시장에 소개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올 초 트위터 동영상 서비스(Video on Twitter)가 대대적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동영상 촬영은 물론, 편집과 공유, 그리고 검색을 통한 흥미로운 동영상 감상까지 가능해져 동영상 서비스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그 결과 트위터의 동영상 콘텐츠를 활용한 국내 광고 시장도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동영상 트윗을 겨냥한 핵심 광고 상품인 ‘프로모션 비디오(Promoted Video)’가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은 가운데, 지난해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소셜 동영상 광고 플랫폼인 트위터 앰플리파이(Twitter Amplify)가 글로벌 브랜드를 잇따라 광고주로 확보했다고 트위터코리아가 밝혔다.

신창섭 트위터코리아 전략광고사업 총괄 전무는 "트위터는 3억여명의 실사용자(monthly active user)를 만날 수 있는 글로벌 소셜/모바일 플랫폼으로, 성별, 지역, 관심사 등 세분화된 소비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콘텐츠를 정확히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최적의 마케팅 플랫폼으로 꼽힌다"며, "매년 급증하는 국내 SNS 사용자들의 동영상 콘텐츠 소비 패턴에 맞춰 최근 동영상 서비스와 광고 상품을 다변화함으로써,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tags 트위터 , Twitter4Brands2015 , 페리스코프 , 동영상 생중계 ,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