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비트’, 400만 회원 돌파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광고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비트’, 400만 회원 돌파





광고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비트’를 운영하는 비트패킹컴퍼니(대표 박수만)는 출시 15개월 만에 400만 회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비트’는 지난 달 300만 회원을 돌파한 지 불과 39일 만에 새로운 회원이 100만 명이 늘었다. 비트패킹컴퍼니는 이 추세라면 올 연말 1,000만 회원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트’는 최근 월정액 프리미엄 상품 ‘비트크루(BEAT Crew)’를 출시해 광고 없이 무제한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국내 회원 400만을 돌파한 ‘비트’는 모델 송해나가 소개하는 주간 TOP 40 차트 방송을 시작하며 동영상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 한편, 지난 4월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7개국에서 시작한 글로벌 서비스도 K-Pop은 물론 현지 로컬 음악으로까지 음원을 늘려갈 예정이다.

한편 애플이 6월 30일 애플뮤직을 출시에 이어 구글도 광고기반 스트리밍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세계 스트리밍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디지털 음악시장은 관련 규정과 업계 관행이 산업의 변화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수만 비트패킹컴퍼니 대표는 “스마트폰에 MP3 파일을 복사해서 음악을 듣던 사람들이 비트를 이용하게 되면서 기존에 없던 합법적인 청취시간이 빠른 속도로 창출되고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내면서도 “창조경제 육성을 표방하는 정부의 현행 사용료 징수규정이 글로벌 스탠더드와 시장의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며 아쉬움을 표명했다.

관련 기사 - 법 개정에 사운이 걸린 스타트업을 만나다 - 아웃스탠딩

현행 규정에서는 서비스 사업자가 이용자에게 이용료를 부과하는 형태만 정의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트패킹컴퍼니는 6월에만 약 10억 원의 음원 사용료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tags 비트 , 스트리밍 서비스 , 음악 산업 , 애플뮤직 , 구글뮤직 , 정산 , 정책 ,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