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고작 72초짜리 드라마에 사람들이 열광한다. 아이돌 가수는 TV 밖에서도 인터넷 영상을 직접 찍어 내보내기 바쁘다.
개인방송 BJ가 대기업과 제휴 광고를 찍는다. 그런 시대가 됐다. 동영상 시장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놀랍게도 이는 웹 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그 맥을 함께 한다. 간결한 카드뷰 레이아웃을 차용한 웹사이트에
짧은 텍스트, 짤방, 동영상과 같은 콘텐츠가 더욱 중요해진 것. 그중에서도 동영상은 다른 콘텐츠 대비 바이럴 속성이 가장 강력하다.
웹 제작사를 향한 영상 콘텐츠 제작 요구도 늘고 있는 실정.
월간 웹 9월호 특집은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를 짚어보고 아직 동영상 트렌드에 대응하지 못한 에이전시가 준비해야 할 것들을 알아본다. 

진행. 월간 w.e.b. 편집국 AUTO PLAY ▶▶  모바일 시대 궁극의 콘텐츠, 동영상

➊ 웹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
➋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➌ 제작자 눈으로 바라보는  영상 콘텐츠의 지금, 그리고 근미래
➍ 프로덕션에서 에이전시 영상팀에 간 이유 임승현 펜타브리드 FL BU 본부리더
➎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처스
➏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MOBILE VIDEO
▶▶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모바일 영상은 크게 모바일에서 소비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영상 콘텐츠를 일컫는다. N스크린 시대에 TV, PC에서
소비하는 영상 콘텐츠의 시대가 저물고, 스마트폰과 태블릿PC가
그 자리를 꿰차는 상황에서 모바일 영상이 가져올 파급력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그렇다면 모바일 영상의 파급력은 어느 정도일까. 숫자로 알아보자.

글. 서종원 기자 seo@websmedia.co.kr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이용 디바이스 변화
출처: DMC미디어(2014. 10) ‘2014년 온라인 동영상 시청행태’





: 콘텐츠 왕좌를 예약한 영상 콘텐츠
LM에릭슨과 LG전자가 3:1 비율로 합작해서 만든 에릭슨엘지가 최근 ‘에릭슨 모빌리티 리포트’를 발간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2020년까지 모바일 서비스 가입 수는 61억 개. 전 세계 70%에 달하는 인구가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또한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 증가 수치를 연평균 약 45%의 성장률로 예상한다. 그리고 그 데이터의 80%는 스마트폰에서 발생. 현재 사용량의 10배에 달하는 수치다. 늘어난 데이터 트래픽은 소셜미디어, 웹 브라우징, 오디오 스트리밍, 소프트웨어 내려받기 등으로 쓰인다. 에릭슨엘지는 그중 60%는 영상에 할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4년 총 데이터의 45%가 영상 콘텐츠에 소비하고 있으니 매년 55% 성장률을 기록하는 것이다. 영상은 향후 10년간 콘텐츠 중 가장 많이 사용할 핵심 콘텐츠로 예약해둔 상태다.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비중과 함께 이를 소비하는 장비의 변화 또한 주목할 만하다. DMC미디어가 2014년 10월에 발표한 ‘2014년 온라인 동영상 시청형태’ 자료를 보면,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시작한 초창기까지만 해도 PC를 통한 온라인 동영상 소비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PC(데스크톱PC와 노트북PC)를 통해 비중이 무려 78.7%. 2014년 기준으로 봐도 여전히 PC로 동영상을 소비하는 비중이 높지만, 스마트폰의 증가세를 보면 2~3년간 제1의 동영상 소비 기기를 차지할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앞서 두 자료를 종합하면 앞으로는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에 대한 소비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특히 모바일 영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이 시대를 사는 대부분 사람이 어느 정도 체감하고 있던 바인 데다 비교적 PC 보급률이 낮은 국가에서 스마트폰을 먼저 접하는 점, 그리고 젊은 세대뿐 아니라 중장년층에 스마트폰 적응률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모바일 영상에 대한 잠재된 소비층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다.













: 모바일 영상 = 짧은 영상?
인터넷 미디어 리서치 및 컨설팅 기업 닐슨은 지난 3월 이와 관련해 세부적인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60개국의 3만 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선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의 종류별로 어떤 기기에서 소비하는지를 보여준다. 결과를 보면 기존 TV로 굳혀진 뉴스, 드라마, 스포츠 경기 등의 방송 형식에선 TV 이용률이 압도적인 걸 알 수 있다. 대부분 항목에서 TV가 모바일을 앞선다.

그러나 앞서 살펴본 대로 TV의 스크린 점유율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에 집중하면, 오히려 눈에 띄는 건 짧은 영상(Short-form Videos)의 결과. 모바일 기기의 스크린 장악력이 높아질수록 영상들의 길이는 더욱 짧아질 것이다(물론, TV와 모바일 기기는 대체재가 아닌 상호보완 관계다). 영상의 장르적 특성 또한 모바일에 맞춰서 변한다면 앞으론 뉴스, 드라마의 제작 형태도 변할 것이다. 드라마를 예로 들면 네이버에서 감상할 수 있는 ‘72초 TV’는 1시간 정도의 정해진 시간에서 방영되는 TV 드라마와 달리 72초라는 빠른 호흡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를 전달한다. 기승전결이 있는 드라마와 그 더욱 임팩트 있는 순간을 담아내는 짧은 영상을 잘 조합한 형태라고 볼 수 있다.

방송국에서도 모바일에서 소비할 수 있는 제작 형태를 차용하기도 한다. SBS는 최근 ‘18초 TV’ 프로그램을 통해 TV 플랫폼을 중심으로 모바일에서 동시에 소비할 수 있는 제작 방식을 따르고 있다. 이는 주로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에 익숙한 10~20대가 소비하는데, 닐슨의 설문에서도 이를 발견할 수 있다. 연령별로 동영상 소비 기기 비중을 보여주는 결과는 어린 소비자일수록 TV 대신 모바일을 선호한다고 한다.




: 페이스북의 모바일 광고 영상
그렇다면 모바일 영상은 어떤 플랫폼에서 가장 많이 소비될까. DMC미디어의 6월 발표한 설문 ‘국내 인터넷 이용자 온라인 동영상 시청행태’에 따르면 유튜브 이용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무려 40.3%로 설문 3개월 전 29.9%였던 점유율을 10%가량 끌어올렸다. 네이버 TV 캐스트와 페이스북은 각각 14.1%와 12.8%로 뒤를 잇는다. 3개월 전 대비 증가 폭은 82.8%를 기록한 페이스북이 가장 크다.

유튜브의 비중은 여전히 건재하지만, 영상 소비 공간으로서 페이스북의 성장은 놀라운 수준이다. 최근에는 페이스북이 유튜브를 위협하고 있다는 분석까지 쏟아지고 있다. 이는 아마 모바일 영상 광고에 있어 페이스북의 이점 때문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경우, 자동재생(Auto-play)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건 그렇지 않건 영상의 재생 횟수를 늘린다. 그러니까 스마트폰을 이용해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살펴보는 상황을 가정하면, 사용자가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지 않고 지나치기만 해도 재생 수가 늘어난다. 찰나지만, 광고 또한 사용자에게 전달되는 셈이니 기업 입장에서도 모바일 영상 광고를 하기 위해 페이스북으로 몰리고 있다. 이런 추세는 페이스북의 실적에서 잘 나타난다. 2014년도 4분기 페이스북이 공개한 자료에선 모바일 광고 수익률이 전체 이익의 69%를 차지한다고 한다. 동시에 타임라인에 등록되는 이미지와 텍스트들이 영상 콘텐츠로 전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모바일 영상은 숙명 그러나
지금까지 다양한 분석과 자료들을 통해 모바일 영상 증가 추세를 살펴봤다. 모바일 영상은 짧은 호흡으로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측면에서 차세대 마케팅 콘텐츠로 평가받고 있다. 페이스북의 사례처럼 텍스트와 이미지에 더욱 쉽게 눈에 띄고 찰나의 순간에서도 역동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기에 그렇다. 비단 마케팅 관점에서 벗어나도 다르지 않다. 뉴스를 발행하는 다양한 매체에서도 영상 콘텐츠, 특히 모바일 영상 콘텐츠의 수를 늘리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모바일 광고를 간과할 순 없는 노릇이다. 걱정되는 게 있다면 이런 스낵 컬처 속에서 온전한 정보를 전달에 대한 소비가 줄어들진 않을까 하는 조바심이 든다는 것. 과거 TV를 바보상자라고 부르곤 했다는 점을 떠올리자. 생각 없이 멍하니 바라만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우려 때문에 붙은 별명이라면, 스마트폰에서의 영상 콘텐츠는 무어라고 불러야 할지 가늠조차 할 수 없다.


tags 서종원 기자 , N스크린 , 모바일 동영상 , 데이터 , 트래픽 , DMC미디어 , 온라인 동영상 시청행태 , 페이스북 , 네이버 TV 캐스트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미친 기업의 미친 행보, 샤오미의 사물인터넷 전략
월별 특집 & 기획
제안으로 흘릴 눈물은 그만, 표준 제안요청서와 의무 규정이 필요한 이유
월별 특집 & 기획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월별 특집 & 기획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쳐스
모바일 & 뉴미디어
당신의 '정교한' 파트너 F-1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