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고작 72초짜리 드라마에 사람들이 열광한다. 아이돌 가수는 TV 밖에서도 인터넷 영상을 직접 찍어 내보내기 바쁘다.
개인방송 BJ가 대기업과 제휴 광고를 찍는다. 그런 시대가 됐다. 동영상 시장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놀랍게도 이는 웹 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그 맥을 함께 한다. 간결한 카드뷰 레이아웃을 차용한 웹사이트에
짧은 텍스트, 짤방, 동영상과 같은 콘텐츠가 더욱 중요해진 것. 그중에서도 동영상은 다른 콘텐츠 대비 바이럴 속성이 가장 강력하다.
웹 제작사를 향한 영상 콘텐츠 제작 요구도 늘고 있는 실정.
월간 웹 9월호 특집은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를 짚어보고 아직 동영상 트렌드에 대응하지 못한 에이전시가 준비해야 할 것들을 알아본다. 

진행. 월간 w.e.b. 편집국 AUTO PLAY ▶▶  모바일 시대 궁극의 콘텐츠, 동영상

➊ 웹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
➋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➌ 제작자 눈으로 바라보는  영상 콘텐츠의 지금, 그리고 근미래
➍ 프로덕션에서 에이전시 영상팀에 간 이유 임승현 펜타브리드 FL BU 본부리더
➎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처스
➏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AGENCIES ▶▶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앞선 기사들과 인터뷰로 인해 동영상이 소비자의 삶에 얼마나 밀접해졌는지를 이해했을 것이다.
이 시점에서 웹 제작자들이 준비해야 할 것이 무엇임을 인지하고 적용해보자.
마케팅을 동시에 하는 웹 제작사와 그렇지 않은 제작사의 입장에서 나눠보기로 한다.

글. 이종철 편집장 jude@websmedia.co.kr





바인(vine.co)

  : 통합 디지털 마케팅 에이전시의 입장
영상을 제작하고 있는 웹 제작사들은 일종의 광고회사나 마케팅 회사기도 하다. 브랜드 영상이나 광고 및 홍보 영상 제작 능력이 종합광고대행사에 비견될 정도의 업체들도 있다. 다만 그리드 기반 웹디자인에서 중요한 것은 ‘광고’가 아니라 짧은 후킹성 영상이다.
따라서 최소 6초, 최대 15초 내에 사용자의 눈길을 사로잡아야 함은 모든 업체가 알고 있을 것이다. 다만 이 6초와 15초 영상을 제작할 때 드는 비용이 TV 광고 제작과 맞먹는 것이 관건이다. 통상적으로 통합 에이전시들은 TV 광고를 제작함과 동시에 짧은 영상을 제작하거나 TV 광고를 인터넷 광고로 활용하는 방법을 쓸 수 있다. 나아가서는 기획부터 6초에 맞춰져야 한다. 이 6초 영상의 강렬함을 필두로 제안 작업 시에 별도의 제작비를 편성할 것을 권한다. 적어도 15초~2분 정도의 광고 영상을 6초로 편집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은 필요할 수 있다.
만일 TV 광고를 6초 내에 욱여넣을 다른 예산을 투입하기 싫다면 어떤 방식으로 잘라도 되는 영상을 만드는게 좋다. 웹툰의 한 컷들을 자르면 짤방이 되는 것과 유사하다. 공고한 팬덤을 가진 스타, 배달 업계에서 흥하고 있는 유머형, 씨즐을 푸드 포르노 수준으로 강화한 먹방 광고, 대중이 선호하는 방송인 등을 활용할 수 있다.



: 일반 웹 제작사의 입장
일반 웹 제작사 중 규모가 작은 곳에서 영상을 제작하기는 쉽지 않다. 이 경우 네이티브 애드를 잘 활용하며, 내부에서도 할 수 있는 영상 제작을 연습해보는 것이 좋다. 네이티브 애드의 경우 영상 전문 플랫폼뿐 아니라 피키캐스트 등 콘텐츠 사이트에 의뢰해 임베디드로 싣는 방식이 가장 좋다. 만일 MCN을 통해 네이티브 애드를 만든다고 하면 진행자마다의 특기와 타깃, 특성을 잘 파악해놓는 것이 좋겠다.
내부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은 소셜 미디어다. 짧은 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 ‘로드무비’ 같은 앱을 통해 6초 영상을 만들어보는 것이 좋다. 바인에서 바로 만드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다만 필터 기능은 떨어진다.
만약 숙련도가 높아진다고 하면 전문인력으로 활용하면 좋은데,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절대로 이것을 부가적인 일이라고 생각하지 말라는 것이다. 이는 삽화 한 장이나 디자인 한 화면을 제작하는 것만큼의, 혹은 그 이상의 노력과 센스가 들어간다. “젊으니까 소셜 잘 하지? 스마트폰 영상 잘 찍으니까 한 번 해봐”라며 떠넘길 일이 아님을 인지하자. 해당 디자이너가 1+1로 일하고 있다면 2는 아니라도 1.7~1.8 정도의 연봉은 쥐여줘야하지 않을까. 두 명분 일을 하는 한 명에게 1의 월급을 주면 그 사람은 금방 대형 에이전시로 떠나갈 것이다.



: 공통의 입장
두 타입 모두의 제작사가 갖춰야 할 점은 소셜 미디어다. 특히 바인(Vine)을 들 수 있다. 트위터에서 만든 바인과 인스타그램은 당장의 영상 소셜 미디어의 핵심이다. 이유는 사용자 수와 임베딩 기능 때문이다.
모든 콘텐츠를 고퀄리티로 직접 만들거나, 사용자의 것을 모으는 방식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통합 디지털 에이전시는 전자가 익숙할 것이다. 다만 콘텐츠 수가 부족하고 업데이트가 느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두 타입의 제작사 모두 해시태그를 통한 활발한 임베딩을 유도하는 것이 좋겠다. 브랜드 사이트 측면에 사용자의 영상 콘텐츠가 임베딩으로 올라간다는 것은 트위터의 텍스트보다 훨씬 직관적이고 강렬한 매체가 될 것이다. 이벤트를 걸어서 진행해도 좋다. 이후 어느 정도의 웹 앱화를 거쳐 플랫디자인 카드 안에서 재생되도록 하자.



: 클라이언트가 갖춰야 할 자세
클라이언트 대부분은 현재 직접 제작하는 TV 광고에만 단가를 책정하고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쿠키 영상에도 충분히 대비해야 하며 이 영상 제작을 위해 단가를 책정해야 함을 잊지 말자. 길이가 짧다고 해서 부가적인 콘텐츠가 아니라, 미래를 좌우할 핵심 콘텐츠 중 하나로 바라봐야 한다. 오른쪽에 붙인 리스트는 현재 웹사이트와 영상 제작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제작사를 나열한 것이다.



: 네이버와 SMR이 갖춰야 할 자세
네이버는 TV 캐스트의 방송 쿠키 영상 앞 광고를 15초에서 유튜브와 같은 5초 스킵 가능 모델로 바꾸어야 한다. 사실은 이 권한은 SBS와 MBC의 합작법인인 SMR이 갖고 있다. 사람들이 네이버에서 볼 수 있는 방송 쿠키 영상을 왜 굳이 유튜브에서 검색해서 보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길 바란다. 영상 패러다임은 최소 유튜브, 최대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과 바인으로 넘어갈 것이다.



① 공통 사항으로 영상과 웹 제작 가능 여부를 꼽습니다.,
② 숙련도의 상중하 등급은 영상 제작 능력만을 놓고 판단한 것입니다.
③ 이 데이터는 www.ditoday.com의 오픈 DB를 활용했습니다. 누락된 부분이 있으면 업데이트를 요청해 주십시오.
④ 전반적인 판단은 제가 직접 했습니다. 틀린 부분이나 이의 신청은 메일(jude@websmedia.co.kr)로 받겠습니다.






tags 이종철 편집장 , 동영상 트렌드 , 마케팅 에이전시 , 디지털 에이전시 , 방법 , 웹 제작사 , 바인 , 인스타그램 , 클라이언트 , 업체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공모전 & 전시
‘직선은 인간의, 곡선은 신의 선이다’ 안토니 가우디 展
월별 특집 & 기획
웹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
월별 특집 & 기획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모바일 & 뉴미디어
모바일 온리 시대에 대처하는 마케터의 자세
오늘의 뉴스
인스타그램, 광고 서비스 국내 출시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