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기 소비의 마지막이 되길, 트랜스포머 북 TP200SA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IT 기기 소비의 마지막이 되길, 트랜스포머 북 TP200SA

2-in-1 paradigm
2016년 컨슈머 트렌드는 2-in-1 랩톱이다. 노트북으로 쓰다가 언제든 태블릿PC로 전환할 수 있는 디바이스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디바이스 패러다임의 전환이 우리의 사용자 경험을 어떻게 바꿀지에 대한 것. 형태의 전환은 디자인의 전환을 뜻하며, 디자인이란 사용자와 디바이스 간의 접점이니까.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든 2-in-1 랩톱을 앞으로 어떻게 대하고 활용해야 할까? 2-in-1 랩톱의 표준 서피스 프로4부터 새로운 차원을 열어준 아이패드 프로까지. 각 직군 맞춤형 리뷰로 당신에 알맞은 디바이스를 알려드린다.

① ‘2-in-1’ 평정 남은 적은 윈도우뿐, 서피스 프로4
② 가성비의 왕과 함께한 화끈했던 1주일, 코넥티아 M Stylus
③ 떼지 않고 접어서 만든 완전체 랩톱, 요가 900
IT 기기 소비의 마지막이 되길, 트랜스포머 북 TP200SA
⑤ 이건 다은 차원의 패러다임, 아이패드 프로


④ IT 기기 소비의 마지막이 되길, 트랜스포머 북 TP200SA
초슬림, 초경량 노트북이 휴대성을 극대화하며 경쟁하기 시작하고, 태블릿PC는 키보드 부재로 인한 불편함 때문에 점점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 이 기기들의 장점만 가져와 평소에는 노트북처럼 쓰다가 이동할 때는 태블릿PC로 변신하는, 트랜스포머 아이템이 바로 2-in-1 랩톱이다. 이러한 디바이스 패러다임 전환 앞에서, 우리의 사용자 경험은 어떻게 변할 것인지 알아보자.

글. 이윤정 기자 lyj@websmedia.co.kr




2-in-1 랩톱을 사기까지
나는 17인치 화면크기, 2.99kg 무게의 거대한 노트북을 가지고 있다. 화면이 커 작업에 불편함이 없었고, 메모리 용량도 넉넉하니 꽤 만족스러웠다. 심지어 CD롬까지 내장돼 있어 데스크톱으로 할 수 있는 기능은 다 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가 있었으니, 그건 바로 휴대할 수 없다는 점. TV 아니냐는 조롱을 받을 정도로 큰 노트북을 들고 이동하는 것은 상상도 못 할 일이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데스크톱과 맞먹는 앉은뱅이다. 애초에 이동성은 배제한 채 성능 좋은 노트북을 고르기에만 급급했던 탓이다. 노트북 의미 자체를 망각했었음을 깨달았다. 왜냐면 노트북은 ‘노트’여야만, 즉 노트처럼 들고 다닐 수 있어야만 비로소 데스크톱을 대신할 이유가 있으니까. 그렇다고 가벼운 노트북을 새로 장만하기는 왠지 아까워 이미 있는 노트북을 대체할만한 색다른 제품을 찾기 시작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바로 태블릿PC.

처음엔 좋았다. 손바닥에 태블릿PC를 올린 채 손끝으로 터치하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었으니까. 노트북 안에서 볼 수 있던 모든 콘텐츠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만족스러움도 잠시, 사용한 지 한 달이 지나 점점 불만이 생기기 시작했다. 윈도우 운영체제가 아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한 태블릿PC는 노트북을 완전히 대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노트북에서 자유롭게 쓰던 단축키도 쓸 수 없었다. 태블릿PC는 마우스를 이용해 모든 기능을 수행하는 GUI가 아닌, 엄지와 검지의 터치로 이뤄지는 터치 기반 인터페이스고, 윈도우에 익숙한 사용성을 모바일 전용 운영체제에서 찾으려는 습관이 불만을 키웠다. 운영체제가 달라 노트북에서 했던 모든 업무를 대체할 수 없는 것이 당연한데도. 물론 뷰어 기능은 충실했다. 집에서 정리한 원고를 구글 드라이브로 연동해 다시 읽고 확인하는 일을 주로 했고, 동영상 감상이나 웹 서핑을 즐겼다. 화면이 큰 스마트폰, 그 이상 이하도 아니게 됐다.

멀티미디어 뷰어의 장점은 그대로 가져가되, 집에서 쉬고 있는 무거운 노트북을 대신할만한 제품은 없을까.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준, 내 기기 소비의 마지막 정점을 찍게 한 제품이 바로 2-in-1 랩톱이었다.


뗐다 붙였다? 접었다 폈다?
여러 PC 브랜드에서 나오기 시작한 2-in-1 랩톱은 디자인과 성능, 분리방식에 차이가 있다. 노트북 본체와 키보드를 분리할 수 있는 제품, 힌지의 360도 회전으로 접을 수 있는 제품 두 가지다.
에이수스는 이 둘을 분리할 수 있는 ‘Detachable’ 시리즈와 접는 방식의 ‘Convertible’ 시리즈를 각각 내놓았다. 각각 장단점이 있으니 구매할 때 사용 목적과 쓰임새 위주로 판단하면 좋을 것이다. 떼지 않고 접는 방식에서 오는 이점에 대해서는 <특집 ➍>에서 자세하게 다루니 참고하자.

나는 접는 방식의 ‘Convertible’ TP200SA 제품을 선택했다. 노트북과 태블릿PC는 원 없이 사용해봤으므로 360도 자유자재로 접고 펼 수 있는 이 제품이 그 기능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신선하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를 분리할 수 없는 대신, 키보드와 본체를 다양한 모드로 전환해 꺾을 수도, 세울 수도 있었다.






[그림 1] 메탈소재의 크리스탈 실버, 다크블루 총 두 가지 색깔이 있다


디스플레이 패널 회전의 진가
집에서는 노트북 컴퓨터 모드로 사용해 2-in-1 랩톱만의 별다른 장점을 느낄 수 없다. 360도 회전하기 전까지는 너무도 평범한 노트북이다. 이 제품의 진가는 디스플레이 패널이 회전할 때 발휘한다. 본체와 키보드를 자유자재로 움직여 ‘스탠드 모드’, ‘텐트 모드’, ‘태블릿 모드’로 다양하게 구현할 수 있는 것.

‘미대생이 이 신문물을 이용해 그림을 그려보지 않을 수 없지!’라는 생각에 스탠드 모드로 전환해 자판을 바닥에 닿게 한 후 스크린을 눈높이에 맞췄다. 디스플레이를 든든하게 받쳐주는 키보드 덕분에 안정감 있다. 하지만 스케치를 하려고 보니 이 제품은 장착된 펜이 없다. ‘아, 이럴 거면 엔트리그 펜슬이 있는 서피스를 살 걸 그랬나’. ‘아니지! 펜은 따로 구매하면 되니까’.

별도의 정전식 터치펜을 샀다. 이제 그림을 그려볼까? 오토데스크(Autodesk)에서 만든 ‘Sketchbook for Tablet’을 내려받았다. ‘서피스는 Drawboard라는 앱을 무료로 제공한다던데, 그림을 그리려면 그 제품을 샀어야 옳았던 걸까?’ 자꾸 다른 제품과 비교하게 됐지만, 이 제품은 그 무엇보다 다양한 디스플레이 패널 회전이 큰 강점 아니던가. 게다가 스케치나 드로잉 목적으로 산 것은 아니었으니 말이다. 어쨌거나, 심심할 때 낙서하기 딱 좋다. 태블릿PC를 사용할 적엔 화면을 바닥에 놓고 그림을 그리거나,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그릴 수밖에 없어 무게 중심이 불안했던 반면, 이 제품은 여러 가지 자세를 취할 수 있다.

지하철에서는 태블릿 모드로 전환해 이동하는 시간을 심심할 틈 없이 보냈다. 일반 A4용지 크기보다도 작은 11.6인치의 적당한 크기 덕분에 굳이 백팩을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핸드백에 넣어 다닐 수 있어 편했다. 1.2kg의 가벼운 무게도 빛을 발했다. 키보드까지 장착했는데 이 정도면 부담스럽지 않은 편이다.

또 한가지, 손바닥과 손끝을 예민하게 감지하지 못해 손바닥이 스칠 때마다 화면을 넘기게 되는 기존 태블릿PC의 문제를 보완했다. 민감한 터치패드가 이 둘을 구분해 화면이 건너뛰는 불편함을 방지한 것이다. 
이렇게 여러 가지 모드로 전환할 수 있지만, 나는 주로 작업할 때 텐트 모드를 사용하곤 한다. 보고 그릴 이미지를 띄워놓기 위함이다. 텐트 모드란 말 그대로 텐트처럼 본체와 키보드를 세운 모양이다. 굳이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을 때 이 모드는 유용하다. 자판을 뒤로 향하게 넘겨 스크린에만 집중할 수 있으니까. 영화를 볼 때 역시 텐트 모드가 가장 적합하다.


힌지의 고정이 시급하다
사실 텐트 모드를 주로 사용하는 이유는 스탠드 모드에서의 흔들림이 거슬렸기 때문이기도 하다. 노트북을 사용했을 때는 화면을 터치할 일이 없으니 키보드와 디스플레이를 잇는 힌지가 조금 헐거워도 크게 상관이 없었다. 하지만 2-in-1 랩톱은 힌지의 고정이 중요하다. 내 터치에 일일이 반응하듯 화면이 흔들거리면 곤란하다. 태블릿 모드로 전환해 아예 접어버리면 그만이겠지만, 접는 기능과 터치 기능을 맘껏 누리기 위해 구매했던 제품 아니던가. 힌지 테스트만 20,000번 거쳐 완성했다는 제품 설명이 의심스러울 정도다. 하지만 태블릿 모드가 아닐 때 굳이 화면을 터치할 일이 없다면 크게 상관은 없을 것이다.

이 외에도 TP200SA는 USB Type-C 포트로 충전을 쉽게 할 수 있다는 점, Fast USB 3.1 Gen 1(최대 5Gbit/s)이 2GB 동영상을 USB 드라이브에 2초 안에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점, 마이크로 HDMI 포트까지 제공해 외장 디스플레이를 연결할 수 있는 점 등 TP200SA에는 여러 숨은 장점들이 있다. GUI 기반으로 노트북 역할을, 터치&펜 인터페이스로 태블릿PC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2-in-1 랩톱. 아직 완벽하다 말할 순 없지만, 두 PC의 기능을 다 하며 휴대성까지 더한 이 제품 덕분에 당분간 내 기기 소비의 행보는 멈출 것 같아 기쁘다.

tags 디아이투데이 , ditoday , 월간 DI , 디아이 , DI 매거진 , 디아이 매거진 , 이윤정 기자 , 랩톱 , 투인원 랩톱 , 2-in-1 랩톱 , 에이수스 , 아수스 , asus , 랩톱 , 트랜스포머 북 , tp200sa , 에이수스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가성비의 왕과 함께한 화끈했던 1주일, 코넥티아 M Stylus
월별 특집 & 기획
떼지 않고 접어서 만든 완전체 랩톱, 요가 900
월별 특집 & 기획
IT 기기 소비의 마지막이 되길, 트랜스포머 북 TP200SA
월별 특집 & 기획
이건 다른 차원의 패러다임, 아이패드 프로
월별 특집 & 기획
UX 디자인적 사고방식, 균형을 잃지 않는 8가지 방법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