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바뀐 29CM 모바일 앱을 주목해야 하는 세 가지 이유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새롭게 바뀐 29CM 모바일 앱을 주목해야 하는 세 가지 이유


이윤정 기자 lyj@websmedia.co.kr





이미지: 디아이투데이

2014년 앱 런칭 이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수상부터 쇼핑 앱 중에서는 유일하게 애플 앱스토어 ‘2014년을 빛낸 최고작’으로 선정되며 업계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온라인 셀렉트샵 29CM(www.29cm.co.kr)가 이번에는 <채널>과 <콘텐츠>를 통한 새로운 모습의 모바일 앱을 선보였다.

1. 커머스와 미디어가 결합한 새로운 쇼핑 방식 ‘채널’

새로워진 29CM 모바일 앱에서는 기존 쇼핑 앱에서는 볼 수 없었던 <채널>이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채널>은 마치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방송 미디어 채널을 선택하여 콘텐츠를 소비하듯, 기존 쇼핑몰의 상품 중심 설명글이 아닌 29CM가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다양한 종류의 볼거리, 읽을거리를 선택하여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쇼핑 방식이다.
현재 제공되는 <채널>은 ‘29스페셜’, ‘쇼핑 가이드’, ‘매거진’, ‘PT’ 네 개의 채널로 각 채널에 맞는 주제의 포스트들로 채워져 있다.
첫 번째 29스페셜 채널에서는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먼저 선보이는 스페셜 오더와 놓칠 수 없는 상품을 엄선하여 소개하는 프리오더, 29CM에서만 만날 수 있는 블랙위러브 등을 소개하고 두 번째 채널인 쇼핑 가이드 채널은 인테리어, 선물, 컬쳐 등 테마에 맞는 콘텐츠를 큐레이팅 하여 제공한다. 세번째 매거진 채널에서는 29CM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사물의 시선’의 후속작과 다양한 영상 및 브랜드 인터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읽을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PT 채널에서는 과거의 PT부터 앞으로 예정중인 PT까지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

2. 가격 경쟁보다는 ‘큐레이팅 콘텐츠’로 승부

예전에는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는 경로는 다양한 유통채널이었고 결정 요인은 가격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모바일 기기를 통한 검색으로 상품을 접하고 있고 구매의 결정 요인은 콘텐츠다. 가격도 중요하지만, 상품을 잘 소개하는 콘텐츠 경쟁력이 소비자들을 끌어모으는 결정적 요소가 된 것이다.
‘Guide to better choice’를 모토로 삼고 있는 29CM는 기존 쇼핑몰의 넘쳐나는 상품 소개와 가격 경쟁 대신 풍부한 콘텐츠를 선택했다. 직접 상품과 콘텐츠를 큐레이팅하고, 외부 에디터들과의 협업으로 마치 한 권의 잡지를 읽듯 유용한 정보와 재미를 사용자에게 제공하여 이전과는 새로운 방식의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3. 새로운 소비의 변화에 최적화

이제 콘텐츠가 가지고 있는 영향력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정보 홍수의 시대가 되면서 접할 수 있는 콘텐츠의 양은 급격히 많아졌다. 그래서 정보의 양보다 나의 목적에 맞고 질 높은 콘텐츠를 찾는 것이 더 중요하게 되었다. 이러한 소비의 변화에 따라 29CM는 이번 모바일 앱 개편을 시작으로 소비자의 더 나은 선택을 돕기 위해 양질의 콘텐츠를 지속해서 발굴할 뿐만 아니라 채널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분야와 함께할 계획이다.

29CM 관계자는 “모바일 앱을 시작으로 모바일 웹과 PC 환경에도 점차 변화를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부하 시장을 지나 콘텐츠 경쟁에 도달한 ‘모바일 커머스’ 시장에서 29CM가 만들어 낼 새로운 변화가 기대된다.

29CM 모바일앱은 구글 플레이(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plusx.shop29cm)와 앱스토어(https://itunes.apple.com/kr/app/id789634744)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tags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오늘의 구인
이모션 전략기획팀 신입사원 모집
오늘의 뉴스
인크로스, 국내 최초 동영상 리타깃팅 광고상품 'd2' 출시
오늘의 뉴스
새롭게 바뀐 29CM 모바일 앱을 주목해야 하는 세 가지 이유
오늘의 뉴스
오더, 탐앤탐스 몰 사이트 통합 리뉴얼
오늘의 뉴스
골프존, 오피스 365 도입으로 성공적인 클라우드 오피스 환경 조성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