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페리스코프 생중계 통한 수익 모델 공개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트위터, 페리스코프 생중계 통한 수익 모델 공개

김다윤 기자 kdy@websmedia.co.kr

-파트너십 통해 브랜드 협찬 생중계와 트위터 광고 진행
-트위터와 콘텐츠 제작자가 수익 분배
-앤디 로딕의 US오픈 테니스 대회 특별 방송이 첫 사례



페리스코프 생중계를 통해 트위터와 영상 제작자들이 함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된다.
 
트위터(대표 잭 도시, www.twitter.com)는 자사의 생방송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페리스코프(Periscope)'를 활용해 트위터와 방송 진행자들이 함께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페리스코프를 통한 수익 창출은 트위터와 광고주, 콘텐츠 제작자 3자 간의 파트너십을 연결해 주는 트위터의 ‘앰플리파이(Amplif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루어진다.
 
파트너십이 체결되면 콘텐츠 제작자들은 자신의 계정으로 브랜드 협찬 생중계 방송을 진행하게 된다. 광고주는 생중계 방송의 트윗에 프로모션 광고를 집행해 노출 효과를 높이거나 방송 중 브랜드 관련 내용이 노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 광고주가 트위터에 지불한 협찬•광고비 중 일부는 콘텐츠 제작자에게 분배된다.
 
테니스 스타, 앤디 로딕(Andy Roddick, https://twitter.com/andyroddick)과 체이스 은행(Chase), 그레이구스 보드카(Grey Goose)의 파트너십은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한 첫 사례다.
 
앤디 로딕은 US오픈 테니스 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경기 해설과 함께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 주거나 대회 공식 칵테일인 '그레이구스 허니 듀스'를 직접 만들어 즐기는 등의 생중계 방송(https://www.periscope.tv/w/1YqKDDlyWyaKV)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 2일부터 시작되어 주요 경기가 있을 때마다 약 1시간 동안 진행하는 생중계는 매회 수 만 명이 시청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페리스코프 앰플리파이 프로그램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트위터 대한민국 블로그 (https://blog.twitter.com/ko/2016/periscope-amplify)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s 디아이매거진 , 디아이투데이 , ditoday , 김다윤 기자 , 트위터 , 파트너십 , 페리스코프 , 앰플리파이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