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분석한 올 한해 가장 많이 쓰인 신조어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AI로 분석한 올 한해 가장 많이 쓰인 신조어

트위터 페이스북

AI로 분석한 올 한해 가장 많이 쓰인 신조어

김신혜 기자 ksh@websmedia.co.kr

-‘2016 신조어’로 살펴본 올해의 스타 어워드
-신개념 ‘취향 검색’ 서비스 마이셀럽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스타 어워드 발표
-비글미’, ‘츤데레’ 등 신조어로 살펴본 남〮녀 스타 1위 공개









인공지능(AI) 기반의 신개념 ‘취향 검색’ 서비스 마이셀럽스(대표 신지현, www.mycelebs.com)가 ‘2016 신조어’로 살펴본 스타 어워드를 발표해 눈길을 끈다. 스타에 대한 검색량, 언급량 등 소셜 데이터에 취향 알고리즘을 적용해 순위가 집계됐다.

2016년도 어느덧 막바지로 향하고 있는 지금, 한 해를 결산하고 다가오는 새 해를 전망하는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다사다난했던 올해도 연예계에서는 수많은 신조어들이 탄생했다. 그 중 마이셀럽스를 통해 ‘노잼’, ‘츤데레’, ‘파워청순’, ‘비글미’ 등의 신조어가 주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셀럽스는 스타, 영화, 웹툰, 와인, 비어 등 각 카테고리 별 별도의 파인더 창을 통해 제시된 유형별로 내가 원하는 검색 결과를 찾을 수 있는 취향 검색 서비스다. 우측 상단의 취향필터 검색을 이용해 스타를 선택하고 올해의 신조어를 클릭하면 성별, 연령대별로 각 신조어에 해당되는 스타 순위를 알 수 있으며, 검색 결과는 검색하는 시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넌 is 뭔들 ‘비글미’ - 남자 스타 1위: 백현 / 여자 스타 1위: 마마무

‘비글미’란 견종 비글과 아름다울 미(美)의 합성어인 신조어다. 악마견 중 으뜸으로 꼽히는 비글처럼 이리저리 사고를 치지만 그마저 귀여운 매력으로 승화시키는 이들을 뜻하는 말이다. 이 칭호를 부여 받은 스타는 배우보다는 아이돌에게 많이 붙여졌다.
‘비글미’ 남자 스타 1위로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백현으로 나타났다. 백현은 최근 드라마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에서 비글미를 장착한 장난꾸러기 왕자로 열연해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비글미’ 여자 스타 1위로는 걸그룹 마마무로, 이는 멤버들 특유의 비글미 넘치는 유쾌하고 발랄한 모습 덕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마성의 ‘츤데레’ - 남자 스타 1위: 세훈 / 여자 스타 1위: 황정음

‘츤데레’란 겉으로는 퉁명스럽지만 무심한 듯 잘 챙겨주는 사람을 일컫는 신조어로 일본 애니메이션과 미소녀 게임 속 등장인물 인격의 유형이다. 일본어 의태어 츤츤과 데레데레의 합성어에서 비롯됐다.
‘츤데레’ 남자 스타 1위로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세훈으로 나타났다. 마이셀럽스의 인공지능(AI) 기반의 라이브 프로필 페이지를 통해 확인해본 세훈의 대표 키워드는 ‘듬직하다’, ‘묵직하다’, ‘철두철미하다’로 그가 왜 ‘츤데레’ 스타 1위로 선정됐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츤데레’ 여자 스타 1위로는 배우 황정음으로 나타났다. 올 해 종영한 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의 상대역 류준열과 지난 해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의 상대역 박서준까지 마성의 츤데레 캐릭터였으며, 황정음 역시 대부분의 캐릭터가 새침하게 상대역을 챙겨주는 역을 많이 맡아와 연관성 알고리즘으로 ‘츤데레’ 여자 스타 1위로 선정된 것으로 보인다.


마이셀럽스 신지현 대표는 “2016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사용된 신조어가 마이셀럽스의 인공지능(AI) 기반의 라이브 프로필 페이지를 통해 스타들의 순위를 측정할 수 있게 됐다”며 “마이셀럽스가 집계한 올해의 스타 어워드는 마이셀럽스 서비스 내 취향 검색 필터를 통해서도 직접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tags 디아이투데이 , ditoday , 디아이 매거진 , DI 매거진 , 마이셀럽스 , 인공지능 , 취향 검색 , 2016신조어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오늘의 뉴스
아이씨푸드, 2016 가족친화인증기업 인증 획득
오늘의 뉴스
펜타브리드, 송년행사 '기부왕국' 개최
오늘의 뉴스
AI로 분석한 올 한해 가장 많이 쓰인 신조어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