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자율주행차, 시속 80km로 출근시간 경부고속도로 달려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SK텔레콤 자율주행차, 시속 80km로 출근시간 경부고속도로 달려

전찬우 기자 jcw@websmedia.co.kr

-서울 만남의 광장부터 수원 신갈IC까지 약 26 km 구간 주행
-주변 도로 상황에 따라 속도 조절



▲SK텔레콤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가 21일 오전 약 26 km의 경부고속도로 구간에서 시험 주행을 성공했다.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이하 SKT) 자율주행차가 출근차량으로 붐비는 경부고속도로 위를 달리며 시험 주행에 성공했다. SKT는 21일 오전 자사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가 서울 만남의 광장부터 수원 신갈 나들목(IC)까지 약 26 km 구간을 주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SKT 자율주행차는 차량 통제 없는 실 주행환경에서 주변 교통 흐름에 맞춰 시험 주행을 안전하게 마쳤다. 최고속도 80km/h, 평균속도는 47km/h였으며 주행시간은 약 33분이었다.

자율주행 면허로 허가 받은 최고속은 80km/h로, SKT는 허가속도를 넘지 않도록 소프트웨어를 설정했다. 이 차에는 연구원 및 일반인 등 2명이 탑승해 주행 과정을 지켜봤다.



SKT 자율주행차는 이날 오전 7시15분 ‘수원신갈 요금소’를 목적지로 설정하고 ‘서울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으로 진입해 가장 오른쪽 차선을 따라 주행을 시작했다.

차선이 편도 약 20개로 확대되는 등 자율주행 난이도가 높은 구간 서울요금소 부근에서는 자율주행에서 수동운전으로 전환했다 다시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해 오전 7시 48분 시험 주행을 마쳤다.

이날 SKT 자율주행차는 앞차와 안전거리가 확보되면 가속하고, 전방에 차가 갑자기 끼어들면 감속하는 등 주변상황을 즉시 판단해 속도를 조절했다. 또 정체 구간에서는 차량 흐름에 맞춰 서행과 정지를 반복했다. 분기점이나 나들목 합류 지점에서는 진입 차량에게 길을 양보하기도 했다.

SKT는 시험 주행을 위해 지난 6일부터 20일까지 약 보름간 만남의 광장 휴게소~수원신갈IC 구간을 50여차례 왕복 주행하며 자율주행차에 내장된 인공지능이 코스의 차선, 표지판 등을 학습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박진효 SKT Network 기술원장은 “고속도로 자율주행 성공에 이어 시내·국도·자동차전용도로 주행, 자동주차 등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에 도전할 것이다”며 “자율주행차와 5G 시험망을 연결해 사물인터넷 · 관제센터와 통신하며 주행 안전을 높이는 기술도 고도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SKT 자율주행차와 시험주행 영상은 이달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부산에서 열리는 ‘ITU텔레콤월드’ 내 SKT 전시관에서 공개된다.  

tags 디아이투데이 , 디아이 매거진 , DI TODAY , DI MAGAZINE , SK텔레콤 , 자율주행차 , 주행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오늘의 뉴스
챗봇의 가치와 설계 시 고려할 점
오늘의 뉴스
구글 선정 세계 최고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일자리를 논하다
오늘의 뉴스
SK텔레콤 자율주행차, 시속 80km로 출근시간 경부고속도로 달려
오늘의 뉴스
롯데제과 인공지능(AI)으로 개발한 빼빼로 선보여
오늘의 뉴스
음악과 기술의 결합, Spotify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