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가치를 담은 콘텐츠 SK매직 인스타그램

상세페이지

  • HOME > 프로젝트 & 프로모션

브랜드 가치를 담은 콘텐츠 SK매직 인스타그램

SNS는 브랜드 가치를 가장 잘 전달할 수 있는 채널이자 되려 그 가치가 흐려질 수도 있는 채널이기도 하다. 다양한 채널과 콘텐츠에 브랜드 가치를 일관되게 녹여낸다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SK매직 인스타그램 속 콘텐츠는 그래서 더욱 주목할 만하다. ‘생활에 편리함을 더해주는’ 콘텐츠를 기반으로 최종적으로는 소비자와 소통하는 채널을 만들기까지 SK매직이 인스타그램 콘텐츠에 담아낸 전략을 살펴보자.

글. 김신혜 기자 ksh@websmedia.co.kr 사진. SK매직 제공




프로젝트명 SK매직 인스타그램
클라이언트 SK매직
대행사(제작사) LAB543
오픈일 2017년 7월 21일
URL www.instagram.com/skmagic_official


<SNS 콘텐츠,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SNS는 이제 단순 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한 ‘수단’에 그치지 않는다. 최근 많은 브랜드들이 SNS를 소비자와 소통하는 주요한 채널로 선택하고 있는 점만 봐도 그렇다. 그렇다면 SNS 콘텐츠, 과연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 걸까. 이번 SK매직 인스타그램 채널은 그 접근방법을 가장 잘 엿볼 수 있는 사례다. 먼저, 콘텐츠 제작단계부터 인스타그램 환경에 최적화했다. 이를 통해, ‘일상 속 편리함’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기반으로 소비자에게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을 최종적인 목표로 두었다.

<소비자에게 도움이 되는 콘텐츠>
SK매직 인스타그램은 ‘생활에 매직을 더하다’라는 슬로건을 기반으로 리빙 콘텐츠와 SK매직의 다양한 제품군을 소개하는 콘텐츠를 엿볼 수 있는 채널이다. 하지만, 단순 제품 이미지와 홍보 채널이 아닌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 정보, 생활 팁, 인테리어, 건강 상식 등 다양한 정보를 얻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SK매직이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일상 속에서 편리함을 더해주는 제품이라는 SK매직의 브랜드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누구나 참여하는 소통의 공간>
물론, 채널 운영의 1차적인 목표는 생활가전 기업 SK매직과 제품을 알리는 것이었다. 그러나 ‘#데일리, #일상’이라는 해시태그에서도 볼 수 있듯 가정과 생활에 대한 관심사가 점차 커지고 있다. sk매직은 이러한 점을 브랜드 가치와 연결시키고자 했다.
때문에, SK매직의 슬로건처럼 일상 속에 편리함을 주고 마법 같은 정보를 줄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을 만드는 것이 가장 본질적인 목표였다. 그렇다면, 콘텐츠 제작과 운영 과정은 어떨까.

<채널에 맞는 콘텐츠 제작 및 운영>
리빙 관련 매거진을 참고해 리빙 트렌드와 정보를 파악한다. 이에 더해, 매달의 이슈를 반영해 SK매직 주력 제품과 연계할 수 있는 생활정보, 인테리어, 건강정보 등을 기획한다. 콘텐츠 중 ‘DIY’는 내부에서 직접 제작하지만 ‘매달의 레시피’ 경우는 더욱 완성도 있는 콘텐츠를 위해 푸드 스타일리스트를 직접 섭외해 촬영을 진행한다. 푸드 스타일리스트는 인스타그램 사진에 최적화돼 보여질 수 있도록 연출한다. 촬영 후에는 인스타그램 피드에 맞는 이미지 편집 과정을 통해 최종 결과물이 만들어진다.




<최종적으로 브랜드 가치 전달>
콘텐츠를 제작할 때 가장 중점을 두는 요소는 ‘SK매직의 브랜드 콘셉트에 맞는가’다. ‘혁신과 생활에 매직을 더하는 편리함’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전달해야 하는 것이다.
SK매직은 라이프스타일을 이해하고 그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일상 속의 작은 불편함을 파악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끊임없는 고민과 연구를 통해 제품을 개발한다. 또한,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등을 SK의 기술과 접목해 생활에 편리함을 제공하고자 한다. 이렇게 생활 속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마법’ 같은 편리함과 안심을 제공하는 것이 SK의 브랜드 가치다. 때문에 ‘생활에 매직을 더하다’라는 슬로건에 맞춘 다양한 리빙 콘텐츠들로 인스타그램을 운영한다.
실제로 SNS 채널을 보면 생활 꿀팁, 인테리어, 육아, 레시피, DIY, 건강 등 소비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물론, 시각적인 요소도 무시할 수 없다. 사진이 메인인 인스타그램 채널의 특성상 피드 전체의 톤앤매너를 깨지 않으면서도 눈에 명확히 들어오는 이미지를 제작한다.
단순히 예쁜 사진이 아닌 브랜드의 개성이 돋보이면서도 제품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사진이어야 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SNS에 기반한 콘텐츠인 만큼 흥미와 소통에도 초점을 맞춘다.




<SNS를 통한 소비자의 니즈 파악>
인스타그램은 블로그나 페이스북 등의 SNS 채널과는 다르게 철저히 비주얼 중심이다. 때문에, 이미지와 해시태그를 활용해 간단하고 명확하게 브랜딩 해야 한다. 단순한 정보 제공 채널이 아닌 만큼 소비자의 니즈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SK매직이 인스타그램 채널의 확장성을 ‘소비자 니즈’를 파악하는 단계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점은 SNS를 더욱이 단순 정보 제공의 채널로 볼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이동석 SK매직 홍보팀 대리는 “브랜드 관련 해시태그로 어떤 사람들이 우리 브랜드에 관심이 많은지, 이 사람들 사이에는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파악해 공감을 이끌어내는 콘텐츠를 만들어 낼 예정”이라며,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 수 있는 획기적이고 재미있는 이벤트를 통해 SK매직의 ‘혁신’과 생활 속 ‘매직’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SNS, 이제 브랜드를 전달하는 채널 중 하나가 아닌 브랜드를 전달하는 메인 전략이 돼야 한다는 걸 SK매직이 인스타그램 콘텐츠에 적용하는 전략을 보면 알 수 있다.




<클라이언트 담당자 인터뷰>
이동석 SK매직 경영전략본부 기획재무실 홍보팀 대리

Q.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대한 바는 무엇인가요?
동양매직에서 SK매직으로 사명이 변경되면서 SK매직 브랜드를 잘 인지하지 못하시는 소비자가 많다고 보았습니다. 이에,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SK매직이 어떤 기업이고, 어떤 브랜드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지를 알리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기획 의도도 브랜드 슬로건 ‘생활에 매직을 더하다’라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생활 속 정보와 팁들을 제공해 SK매직 브랜드 가치와 정보를 전달하는 게 큰 목적이었습니다. 또한, SNS 활성화를 위해 페이스북을 시작으로 인스타그램까지 확장하며 고객들에게 회사 브랜딩을 전하고자 힘쓰고 있습니다.

Q.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무엇인가요?
SK매직의 브랜드 콘셉트에 맞는가 입니다. ‘생활에 매직을 더하다’라는 슬로건에 맞게 다양한 리빙 콘텐츠로 인스타그램을 운영 중인데요.
생활팁, 인테리어 등 소비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제공하려 합니다. 또한, 인스타그램이라는 채널의 특성상 피드 전체의 톤앤매너를 깨지 않으면서 눈에 잘 들어오는 이미지를 제작하려 합니다.


<제작사 담당자 인터뷰>
최민영 LAB543 기획팀 대리

Q.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무엇인가요?
요즘 SNS 채널에 기업들의 광고성 게시물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SK매직 채널 콘텐츠 또한 광고성으로 느껴지지 않게 하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제품 홍보에 너무 치우치지 않고 생활 정보와 리빙 트렌드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브랜드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습니다.

Q. 프로젝트 기획 혹은 실행 단계에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촬영 콘텐츠 중 레시피 콘텐츠가 있다 보니 레시피 촬영이 종료되면 포토그래퍼님과 저희 팀원들이 모두 달려들어 음식을 먹곤 합니다:-) 원래 촬영 음식에는 간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가 이렇게 먹다 보니 푸드스타일리스트 분도 간을 맞춰 요리를 하기 시작하시더라고요. 또한, 저희가 먹는 모습에 흐뭇해하시기도 하고요. 더 나아가, 요리 레시피뿐만 아니라 리빙 분야에서 저희 팀원들이 다들 전문가가 돼 있어 뿌듯하고 자랑스러웠답니다. 매일 이렇게 즐겁게 기획과 촬영 제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tags DI 매거진 , 디아이 매거진 , SK매직 , 인스타그램 , SNS , LAB543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