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싱클레어 방송그룹과 파트너십 체결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SK텔레콤, 싱클레어 방송그룹과 파트너십 체결

- 올해 상반기 중 차세대 ATSC 3.0 방송 플랫폼 개발 예정
- 미국 내 시범 및 상용 서비스 출범 후 인도 등으로 방송 플랫폼 확대 계획



[CES LLC) Media ONE of CTO Gage(EVP, Kevin 원미디어의 자회사 그룹 방송 싱클레어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Technology), Advanced 부사장(VP, Aitken Mark 왼쪽부터 체결했다. 파트너십을 싱클레어가 SK텔레콤과 2018에서]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세대 디지털 방송표준 ATSC 3.0 기반의 방송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이후 미국에서 차세대 방송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고, 상용서비스를 출범할 예정이다.

싱클레어는 미국 전역에 173개 TV 방송국과 514개 채널을 보유한 미국 최대 규모의 로컬 지상파 방송사다. 지난해 싱클레어의 매출은 약 27억달러이며 2016년 가구 기준 시청 점유율은 40%에 달한다. 미국의 전국 단위 지상파 방송사인 CBS(37.7%), ABC(22.5%)보다 높은 수치다.

*시청점유율은 TVNewsCheck 기준

SK텔레콤은 차세대 고화질 영상의 초저지연 전송 기술인 ‘MMT(MPEG Media Transport)’ 표준과 모바일 환경의 장점을 살린 mobile MMT 응용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모바일 IPTV를 성공적으로 상용화한 경험이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자사의 모바일 IPTV•미디어 기술이 미국 시청자들의 안방까지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SK텔레콤은 미국을 시작으로 차세대 방송을 추진하고 있는 인도 등으로 ATSC 3.0 기반 방송플랫폼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올해 상반기 중 차세대 ATSC 3.0 방송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가 개발하는 차세대 방송 플랫폼은 △UHD 콘텐츠 △IP 기반 시청자 맞춤형 서비스 △개인 및 지역별 맞춤형 광고 서비스 △고정형•이동형 모바일 방송 △지역 기반 재난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기존 지상파 방송에 IPTV와 모바일의 장점이 결합된 모습이다.

양사가 개발한 차세대 ATSC 3.0방송 플랫폼 및 응용 서비스는 올해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 ‘NAB Show 2018’에서 최초로 시연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미디어 사업을 New ICT의 한 축으로 성장시키려는 SK텔레콤 전략과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질적 성장을 꾀하는 싱클레어의 의지가 일치해 성사됐다.

싱클레어는 OTT 사업자들의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광고 수익 및 콘텐츠 재전송 대가 등에 의존하는 기존 비즈니스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방송 플랫폼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역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미디어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싱클레어와의 협력으로 SK텔레콤의 미디어 기술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방송산업의 혁신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SK텔레콤과 글로벌 사업자들의 핵심 인프라를 공유해 고객들이 생각치 못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융합형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싱클레어 방송그룹 마크 에이킨(Mark Aitken) 부사장은 “SK텔레콤의 모바일 IPTV, mobile MMT 상용 기술과 싱클레어 방송그룹이 지향하는 다양한 차세대 방송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북미 고객에게 다양한 미디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tags 디아이매거진 , 디아이투데이 , ditoday , SK텔레콤 , 싱클레어 , ATSC 3.0 , 방송표준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