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카카오 미래형 편의점 구축 위한 MOU 체결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GS리테일-카카오 미래형 편의점 구축 위한 MOU 체결

- GS25 모바일앱 나만의냉장고 기능 카카오톡 챗봇 접근 공동 연구
- 모바일 시장에서의 편의점 선도 방안 논의




GS리테일과 카카오가 ‘모바일을 통한 고객 가치 증대 및 미래형 편의점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이하 MOU)’을 역삼동 GS타워 20층 대회의실에서 11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조윤성 GS25 대표, 임지훈 카카오 대표 등 양사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카카오의 AI 기술 카카오 I(아이) 개발 플랫폼 ‘카카오 I 오픈빌더’를 우선 제공받게 됐다. 이로써 GS리테일은 자사의 편의점인GS25의 모바일앱 ‘나만의냉장고’의 핵심 기능을 카카오톡 챗봇과 연계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대화창 안에서 구현되는 나만의냉장고 챗봇에는 카카오의 자연어 처리기술인 대화 엔진이 사용될 예정이다. 이용자는 별도로 나만의냉장고를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상품 탐색부터 예약, 보관, 결제까지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한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1+1행사 상품 알려줘’라고 채팅창에 입력하면 행사 상품을 모아서 보여주고 ‘도시락 예약해줘’라고 입력 시 메뉴, 픽업 일정 등을 설정할 수 있게 안내해주는 식이다.

GS리테일과 카카오는 챗봇 외에도 다양한 협력을 통해 고객만족을 높여 가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협약에서 양사는 △모바일 결제 등 미래형 편의점 구축 노력 △양사 고객 가치 증대를 위한 연동 시스템 개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등 모바일 시장에서의 편의점 산업 선도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최정모 GS25 마케팅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MOU는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시도다”며 "앞으로도 가맹점의 업무효율성과 새로운 수익 창출에 도움을 주고 최종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카카오 박정호 카톡사업전략담당이사는 “GS리테일과의 협력으로 카카오톡 챗봇을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카카오톡 챗봇을 활성화 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 I 오픈빌더는 카카오의 AI 기술 및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제공되는 개발 플랫폼이다.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을 만들거나 카카오미니에 적용되는 음성형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향후에는 시각 엔진을 이용해 이미지를 인식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 I와 개발 플랫폼 카카오 I 오픈빌더 모두 연내 공개될 예정이다.

tags 디아이매거진 , 디아이투데이 , ditoday , MOU , 업무협약 , GS리테일 , 카카오 I , 카카오 챗봇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