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자몽, 여름방학 맞이하여 서머 크리에이터 스쿨 (Summer Creator School) 모집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미디어자몽, 여름방학 맞이하여 서머 크리에이터 스쿨 (Summer Creator School) 모집

김신혜 기자 ksh@ditoday.com

-미디어자몽, 7월 10일부터 서머 크리에이터 스쿨 모집 시작
-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열리는 키즈, 청소년 대상 체험형 크리에이터 교육 프로그램
- 현업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가 직접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실습까지 교육
- 글로벌 크리에이터가 영어로 진행하는 외국어&크리에이터 혼합 교육 과정 신규 오픈







1인미디어 비즈니스 기업 미디어자몽(김건우 대표, www.zamong.co.kr)이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크리에이터 발굴 및 양성을 위한 서머 크리에이터 스쿨(Summer Creator School, 이하 서머 스쿨) 모집을 시작한다.

그동안 미디어자몽은 성인 대상으로 진행하는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아카데미,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형 키즈 아카데미, 경기콘텐츠진흥원, 충남문화산업진흥원 아카데미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번 서머 스쿨은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초등학생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단기간에 미래의 직업인 크리에이터에 대해서 배우고 직접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다.

특히 이번 서머 스쿨은 글로벌 크리에이터 캠프(이하 글로벌 캠프)가 새로 개설된 것이 특징이다. 한국어로만 진행되는 키즈 크리에이터 캠프(이하 키즈 캠프)와는 달리 글로벌 캠프는 현업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크리에이터가 직접 영어로 강의를 한다는 차이점이 있다. 글로벌 시청자가 많은 크리에이터 콘텐츠에 있어서 무엇보다 영어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한 키워드로 떠오르면서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접 영어로 대화하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게 하기 위해 이와 같은 과정이 마련되었다.

글로벌 캠프에는 유튜브 채널 My Korean Husband(MKH)를 운영하고 글로벌 유튜브 그룹인 Youtubers in Korea에서 활동하는 권순홍 (Hugh Gwon)과 유튜브 채널 미국친구와 EBS, 아리랑 TV에 출연중인 알렉스 (Alex Sigrist)가 크리에이터 강의를 맡는다.

글로벌 캠프는 4주 과정인 초등부와 4일 캠프로 진행되는 청소년 캠프로 구분된다. 청소년 캠프는 8월 9일부터 4일동안 크리에이터와 직접 대화하며 콘텐츠 제작을 체험하는 과정이다. 두 과정 모두 자몽미디어센터 강남논현 스페이스에 진행된다.

한국어로 진행되는 키즈 캠프는 키즈 콘텐츠 채널을 운영하는 공룡왕국이 직접 강의를 맡아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강의를 진행한다. 키즈 캠프는 키즈테마파크로 운영중인 자몽미디어 센터 상암 DMC 홍보관에서 진행된다. 
 
미디어자몽의 김건우 대표는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아이들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단기간에 떠오르는 직업 크리에이터를 체험하고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면서 “특히 글로벌 크리에이터가 직접 영어로 콘텐츠를 강의하는 프로그램은 아이들의 영어 실력과 콘텐츠 제작 실력을 한번에 키울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며 이번 교육의 취지를 밝혔다.

미디어자몽 서머 크리에이터 스쿨은 콘텐츠에 관심이 있는 아이나 청소년, 부모님이라면 누구나 7월 10일부터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자몽미디어(www.zamong.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 또는 이메일(media_zamong@zamong.c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tags 미디어자몽 , 크리에이터 , 크리에이터스쿨 , 크리에이터 아카데미 , 유튜브 , 자몽미디어센터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