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쳐스

상세페이지

  • HOME > 월별 특집 & 기획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쳐스

고작 72초짜리 드라마에 사람들이 열광한다. 아이돌 가수는 TV 밖에서도 인터넷 영상을 직접 찍어 내보내기 바쁘다.
개인방송 BJ가 대기업과 제휴 광고를 찍는다. 그런 시대가 됐다. 동영상 시장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놀랍게도 이는 웹 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그 맥을 함께 한다. 간결한 카드뷰 레이아웃을 차용한 웹사이트에
짧은 텍스트, 짤방, 동영상과 같은 콘텐츠가 더욱 중요해진 것. 그중에서도 동영상은 다른 콘텐츠 대비 바이럴 속성이 가장 강력하다.
웹 제작사를 향한 영상 콘텐츠 제작 요구도 늘고 있는 실정.
월간 웹 9월호 특집은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를 짚어보고 아직 동영상 트렌드에 대응하지 못한 에이전시가 준비해야 할 것들을 알아본다. 

진행. 월간 w.e.b. 편집국 AUTO PLAY ▶▶  모바일 시대 궁극의 콘텐츠, 동영상

➊ 웹디자인 트렌드 변화와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
➋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➌ 제작자 눈으로 바라보는  영상 콘텐츠의 지금, 그리고 근미래
➍ 프로덕션에서 에이전시 영상팀에 간 이유 임승현 펜타브리드 FL BU 본부리더
➎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처스
➏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PIKI PIC ▶▶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처스

피키캐스트는 기본적으로 자체 영상 콘텐츠를 제작한다.
최근에는 영상 콘텐츠에 중요성을 체감하며 피키픽처스(Piki Pictures) 팀을 꾸렸고, 팀을 통해 영상 퀄리티 향상과 모바일 친화적 영상에 비중을 높였다. 평균 뷰 수 무려 11만. 모바일 영상에서 부각을 나타내고 있는 피키픽처스 팀을 이끄는 이슬 피키픽처스 콘텐츠 에디터를 만나 모바일 영상 제작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글. 서종원 기자 seo@websmedia.co.kr







피키픽처스 프롤로그 영상의 한 장면




: 피키캐스트의 영상 제작 방식

피키캐스트가 지난 1월 자체 영상 콘텐츠를 강화하기 위해 피키픽처스 팀을 출범했다. 대표작으로는 ‘싸울 때 여자 친구가 하는 단골 멘트 28선’과 ‘어플이 사람이라면’을 꼽을 수 있다. 두 영상은 피키캐스트 내에서만 각각 80만 뷰와 50만 뷰를 기록했다. 피키픽처스의 콘텐츠는 피키캐스트를 비롯해 피키캐스트와 피키픽처스 페이스북 페이지, 유튜브 등에서 볼 수 있다. 피키캐스트는 콘텐츠별로 이미지, 움직이는 이미지(일명 움짤), 영상을 제작한다. 그러나 모든 영상을 피키픽처스가 담당하진 않는다. 피키캐스트 편집국의 경우 뷰티, 엔터, 라이프스타일디자인 등 총 아홉 개의 팀으로 구성돼있다. 팀 소속 에디터들은 기본적으로 영상 콘텐츠를 활용하는데, 대부분을 에디터들이 직접 제작한다. 뷰티 팀의 경우 <곰들의 반란>, <올 댓 뷰티>라는 영상을 제작하고 있고, 이는 피키캐스트 내 가장 인기 높은 콘텐츠다. 전체 구독자 수가 52만 명, 콘텐츠 당 평균 구독 수는 40만 명이다. 엔터 팀은 문화 콘텐츠를 다룬다. 최근 화제가 됐던 마마무의 짤짤짤, 어쩌면 계속될 인터뷰(어계인) 등의 콘텐츠를 영상과 함께 제작한다. 그리고 혼자 사는 여성을 타깃한 라이프스타일디자인 팀은 핫플레이스, 주스 레시피 등의 생활 팁을 전한다. 기본적으로 모든 에디터들이 모든 형태의 콘텐츠 방식을 사용한다.



: ‘재미’라는 아이덴티티

에디터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은 간단하다는 점에서 피키픽처스의 영상과 다르다. 피키캐스트가 피키픽처스를 출범한 가장 큰 이유는 더 많은 리소스를 투입해 전문화된 영상을 제작하기 위함. 그러기 위해선 영상 제작 실무가 가능한 전문 인력이 필요했고, 기존 에디터들 중 영상에 특화된 인원에 두명을 추가 채용해 팀을 꾸렸다. 현재 인원은 총 10명 안팎. 이 인원으로 자체 기획 영상을 제작함과 동시에 피키캐스트에서 필요한 영상을 제작한다. 모든 인원은 기획, 제작 어느 한 분야만을 담당하기보다는 올라운드플레이어에 가까우며, 그래서 짧은 시간 내 영상 제작이 가능하다. 몸집을 가볍게 유지하는 것도 빠른 소통을 위함. 또한, 팀원들의 비교적 낮은 평균 나이는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소재나 키워드를 더욱 쉽게 캐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세상을 즐겁게’라는 피키캐스트의 슬로건처럼 피키픽처스도 ‘재미’있는 영상에 초점을 둔다. 팀원 선별에도 공을 들인 이유다. 같은 아이덴티티를 공유하는 팀원들이 모여야 피키스러운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는 생각에 외주를 주는 경우도 적다. 모바일 친화 영상에 레퍼런스가 없는 탓에 해외 영상이나 직접 몸으로 부딪혀 시행착오를 겪고 직접 깨닫자는 게 그들의 철학이다.



: 꼭 모바일에 국한할 필요는 없다

“피키캐스트는 분명 모바일 플랫폼이지만, 피키픽처스가 콘텐츠를 제작할 땐 틀에 갇히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그리고 형식보다는 짧은 시간에 시선을 사로잡는데 주목하죠”. 이슬 피키픽처스 콘텐츠 에디터가 내린 모바일 영상 제작에 대한 접근법에 대한 답이다.
그의 말의 기저엔 모바일에 최적화된 영상 콘텐츠란 형식적으로 웹에서 보이는 영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최근 스마트폰 스크린에 맞춰 세로형 영상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오히려 유통 채널에 따라 형식이 바뀌는 식. 모바일 친화 영상이란 사실 영상이라는 큰 개념의 스마트폰 사용 트렌드를 반영한 말이다.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비교하면 명확하다. 유튜브에 접근하는 사용자 패턴을 보면 링크를 통한 이동을 제외하곤 능동적으로 원하는 영상을 찾아간다. 따라서 유튜브에 접속하는 사용자기 PC를 사용하건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건 영상 제작 방식에 큰 제약이 없다. 오히려 세로형 영상은 PC로 볼 때 이질감을 주기도 한다. 반대로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영상 소비에 비교적 수동적이다. 타임라인에 빼곡히 쌓인 글, 이미지, 영상 중 어떤 콘텐츠를 선택하는지는 온전히 사용자의 몫이다. 이런 맥락에서 이슬 콘텐츠 에디터는 형식보다는 콘텐츠에 집중하되, 단기간 시선을 끌 수 있는 영상을 만든다고 말한다. 결국, 모바일 영상이라는 개념은 모바일에서 소비되는 모든 영상을 통칭하기 때문에 형식을 따질 필요는 없다. 짧은 호흡으로, 마치 액기스를 뽑아내듯 짧은 시간 동안 영상미 등의 효과와 재미, 공감을 담은 내용으로 사용자의 시선을 끌어당겨야 한다. 이를 위해 피키픽처스는 시각 효과와 음악, 자막에도 큰 공을 들인다. 스마트폰에서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훑어볼 때 사용자가 터치하지 않은 영상은 소리가 나오지 않기 때문에 자막이 필요하다. 이어폰을 꽂지 않은 상태에서 소리를 듣고 싶지 않을 때도 마찬가지다.



: 핵심은 ‘공유’와 ‘짧은 호흡’

피키픽처스는 모바일 대응을 위해 무엇보다 두 가지에 집중한다. ‘공유’와 ‘짧은 호흡’이 바로 그것이다. 먼저, 영상이 공유될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 콘텐츠가 재미있거나 공감되더라도 많은 공유가 이뤄지는 것은 안다. 오히려 사용자와 대화의 여지를 남겨야 한다. 최근 10~20대 초반의 젊은 사용자들은 콘텐츠에 댓글을 달아 소통하는 경우가 잦다. 어느 플랫폼이나 자신이 콘텐츠에 대해 이해한 내용을 댓글에 표현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면 콘텐츠가 소비될 확률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공감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하되 ‘반전’을 섞어줘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반전은 스토리에서뿐 아니라 시각, 음악 효과 등을 모두 포함한다. 마치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남기는 영화의 열린 결말이나 반전처럼 사용자의 참여를 끌어내야 한다.

동시에 타임라인에 옮겨질 수 있을 법한 콘텐츠를 제작해야 한다. 최근 ‘병맛’을 콘셉트로 한 콘텐츠가 주목을 받지만, 최소한 사용자가 타임라인에 올렸을 때 우려될 만한 콘텐츠는 공유 효과를 반감한다. 타임라인에는 사용자의 가치관이나 관심사가 드러나기에 우려될 만한 콘텐츠는 재고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공유 포인트가 영상 안에 포진돼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다음으로 영상은 짧은 호흡으로 제작해야 한다. 모바일에선 콘텐츠의 핵심이 후반부에 비치된 기승전결 식 구성보단 짧은 호흡에서 강렬한 첫인상을 주는 게 유리하다. 소셜미디어에서 영상 콘텐츠는 비디오 대 비디오가 아니라 관심 대 관심의 대결이다. 이때, 기본적으로 주목도가 높은 영상이 유리함을 십분 활용해야 소비될 여지가 많다. 이를 ‘공유’적 관점과 결합해 신과 신 사이에 상상할 여지를 남겨주면 효과는 배가한다. 물론, 짧다고 해서 능사는 아니다. 먼저 쉽게 읽히는 콘텐츠를 두고 고민해야 한다. 그렇기 위해선 UX적 측면 또한 고려해야 하는데 피키픽처스의 경우, 간결한 마감을 최우선으로 한다. 예를 들어, 자막의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까만 바에 흰 글씨를 쓰고, 편집해서 이어 붙인 짤막한 신(Scene)과 신 사이에 디졸브 효과(페이드 아웃 & 인)를 주지 않는다. 또한, 적절한 배경 음악을 선택해 신과 신에서 리듬감을 부여하는 식이다. 시각과 청각을 모두 잡아끄는 것이다.



: 목표는 브랜딩을 만드는 것

피키픽처스가 제작한 영상이 좋은 반응을 끌어내는 데엔 이런 고민이 잘 반영된 것만은 아니다. 피키캐스트라는 플랫폼의 힘도 무시할 수 없다. 피키픽처스의 경우 거대한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음에도 실패한 사례도 적지 않다. 모바일 영상 분야는 레퍼런스를 삼을 만한 사례도 적은 데다 기존의 형식을 모방하지 않고 새로운 콘텐츠를 제작하려는 피키픽처스 팀의 욕심 때문도 부인할 수 없다. 그래서 피키픽서츠는 앞으로 브랜딩을 강화하려 한다. ‘믿고 보는’ 영상 제작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계속할 계획이다.
 

tags 서종원 기자 , 피키캐스트 , 이슬 , 피키픽처스 , 동영상 , 네이티브 애드 , 어플이 사람이라면 , 인터뷰 , 곰들의 반란 , 올 댓 뷰티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최신뉴스
월별 특집 & 기획
King of 콘텐츠 영상, 특히 모바일 영상
월별 특집 & 기획
제작자 눈으로 바라보는 영상 콘텐츠의 지금, 그리고 근미래
월별 특집 & 기획
모바일 영상, 모바일의 틀을 깨라 피키픽쳐스
월별 특집 & 기획
동영상 트렌드 반영을 위해 디지털 기업이 준비해야 할 것
기업탐방
동영상을 삼켜버린 모바일 광고 플랫폼 '벙글코리아'

정기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