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코리아, 하나투어 CRM 캠페인 관리 시스템 고도화 성공적 지원

상세페이지

  • HOME > 오늘의 뉴스

SAS코리아, 하나투어 CRM 캠페인 관리 시스템 고도화 성공적 지원

-SAS 마케팅 자동화 솔루션 기반, 통합 마케팅 인프라 환경 ‘하나캠프 시스템 2.0’
-빅데이터 분석 및 첨단 고급 분석 솔루션 도입으로 예약률 상승 효과 
-시스템 고도화로 4개월 만에 상품 예약률 큰 폭으로 증가

최성희 기자 csh@websmedia.co.kr


국내 최대 여행종합기업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가 SAS 마케팅 자동화(SAS Marketing Automation) 솔루션을 기반으로 CRM(고객관계관리) 캠페인 관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약 20~30% 의 상품 예약률 증가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SAS(쌔스)코리아(대표 조성식)가 밝혔다. 


작년 말, 하나투어는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집되는 고객 및 상품 데이터를 통합하고 자동화된 마케팅 성과 분석 체계를 마련하고자 SAS 마케팅 자동화 솔루션을 도입해 데이터 분석 기반의 통합 마케팅 인프라 환경인 ‘하나캠프 시스템 2.0’을 구축했다. 







‘하나캠프 시스템 2.0’에 도입된 SAS 마케팅 자동화 솔루션은 마케팅 분석 인프라 구축, 고급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 인사이트 발굴, 마케팅 캠페인 관리, SAS 비주얼 애널리틱스(SAS Visual Analytics) 솔루션을 통한 시각화된 리포팅을 제공한다.


간단한 클릭으로 캠페인 일정 수립부터 실행, 모니터링, 성과 분석이 가능하고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고객 유지, 교차 판매 및 상향 판매, 반응 모델을 지원한다.


여행산업은 여행상품과 관련된 방대한 데이터의 정교한 분석을 통해서비스를 하는 것이 경쟁력의 핵심이다. 이에 하나투어는 고객, 예약, 상품 등 기본 정보, 상품 추천 및 고객 세분화 모델링 결과, 캠페인 반응 등 광범위한 마케팅 데이터를 포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마케팅 데이터 마트’를 구축, 활용해 마케팅 캠페인의 효율성을 현저히 높였다.


특히 랜덤 포레스트(Random Forest) 등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포함한 고도의 상품 추천 로직을 적용해 직관적인 화면에서 클릭만으로 누구나 쉽게 마케팅 캠페인 타깃을 추출할 수 있게 됐다.


그 결과 시스템 고도화 이후 타깃 마케팅을 강화, 캠페인 효율을 향상시킴으로써 고객만족도를 높임은 물론 캠페인 대상 고객의 상품 예약률이 약 20~30% 향상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다양한 측면에서 캠페인 발송 현황 분석, 캠페인 성과 분석, 시각화 탐색 분석 등 성과 분석이 가능해져 기준에 따라 쉽고 빠르게 RoI를 집계할 수 있다.


SAS코리아 PSD 신용원 전무는 “하나투어의 CRM 캠페인 관리 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는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된 SAS 마케팅 자동화 솔루션을 활용해 성공적으로 마케팅 캠페인을 관리하고, 고객 세일즈 성과를 대폭 향상시킨 사례다”며 “SAS는 기업들이 실시간으로 멀티 채널을 통해 생성되는 다양한 형태의 빅데이터에서 유의미한 정보를 도출하고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하나투어 이커머스사업부 박성재 이사는 “캠페인의 진행 상태와 완료된 캠페인 현황을 통합 모니터링하고 다양한 분석 리포트를 활용해 일별 캠페인 효과 분석을 보다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마케팅 프로세스 전반에 머신러닝 기반 자동화 시스템 적용을 확대해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고객 만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tags 디아이 매거진 , 디아이투데이 , 월간 디아이 , DITODAY , 최성희 기자 , 하나캠프 시스템 , 하나투어 , 마케팅 자동화

저작권자 © 웹스미디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RL 복사 출력하기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관련기사


정기구독신청